아스널의 과학, 우주의 기운이 '4스널'로 향한다

스포티비뉴스 / 김도곤 기자

2019-04-16 07:47:35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이쯤되면 우주의 기운이 아스널로 향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아스널은 익숙한 4위로 돌아갔다.

아스널은 16일(한국 시간) 영국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왓포드와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운이 따른 경기라고 볼 수 있다. 냉정하게 말하면 아스널이 쉽게 이길 경기는 아니었다. 왓포드는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왔다. 스포츠에서 이길 것 같지 않았는데 이긴 팀은 보면 '우주의 기운'이 따랐다고 종종 말한다. 이날 아스널은 확실이 어떤 기운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

전반 10분 아스널에 첫 운이 따랐다. 골키퍼 벤 포스터가 백패스를 받아 공을 처리하려 했다. 이때 오바메양이 빠르게 압박했다. 포스터는 방향을 바꿔 걷어내려 했지만 오바메양이 뻗은 다리에 공이 맞으면서 그대로 골이 됐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나온 로리스 카리우스(현 베식타스, 당시 리버풀)의 실수와 비슷했다. 이 장면은 운도 따랐지만 별 거 아닌 것이라 볼 수 있는 상황에서도 성실하게 뛴 오바메양에 의해 만들어졌다.

1분 후 아스널은 다시 우주의 기운을 받았다. 트로이 디니가 루카스 토레이라와 몸싸움을 하다 퇴장당했다. 주심은 디니가 토레이라의 얼굴을 친 것으로 보고 바로 레드카드를 꺼냈다. 왓포드 선수들은 강하게 항의했고 디니도 아쉬움에 쉽게 나가지 못했다. 토레이라를 찾아가 항의하기도 했다. 경기 왓포드 하비에르 가르시아 감독도 "주심의 판정은 존중하지만 퇴장은 심했다"고 불만을 표현하기도 했다.

수적 우위를 잡았지만 아스널은 쉽게 경기를 풀지 못했다. 오히려 수적 열세에도 라인을 내리지 않고 공격을 전개한 왓포드에 고전했다. 왓포드는 후반 18분 아담 마시나의 슈팅이 골대를 맞는 등 지독하게 운이 따르지 않았다.

이날 경기 승리로 아스널은 4위에 올랐다. 6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아 승점 차이는 2점이고, 무엇보다 5위 첼시와 승점 차이가 1점이지만, 아스널은 첼시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다.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주어지는 4위 안착에 확실한 기회를 잡았다.

아스널은 어떻게 해도 4위는 하는 본능으로 '4스널'이라는 별명이 있다. '아스널의 4위는 과학이다'라는 말도 있다. 최근 성적이 좋지 않아 4위 진입을 못해 챔피언스리그가 아닌 유로파리그에 나가고 있지만 '사스널'이 왜 아스널의 별명이 맞는지 이번 시즌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영상] 왓포드 vs 아스널 3분 하이라이트 ⓒ 스포티비뉴스 영상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너무 절묘해서 놀라운 사진들
혼자 사는 싱글남을 위한 인테리어 추천!
이유를 알 수 없는 외국에서 난리난 의외의 한류 상품
향이 매력적인 헤이즐넛의 효능5
해외 부동산 투자에 성공한 스타 5
성공한 덕후가 된 스타 5
이국적인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하고 싶다면?
뱃살을 줄여주는 음식 BEST5
SNS 스타는 사진을 얼마나 찍을까?
미국을 덮친 이상한 기후변화
당근 색깔에 숨겨진 놀라운 비밀
1억 4천만원 저택 클래스.jpg
피곤하면 입술이 트는 이유와 해결방법은?
향이 매력적인 헤이즐넛의 효능5
때밀이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
천상계 건물주들의 하루는?
남자들이 연애가 하고 싶어지는 순간
세상에서 가장 스타일리쉬한 요리는?
김밥에서 당근과 오이 중 하나는 꼭 빼고 먹어야 하는 이유
우리가 자주 쓰고 있던 서울 사투리는?
옆 사람 대두 만드는 연예계 대표 소두 연예인 5
우리나라가 발명한 세계적인 발명품들
남자들이 잘생긴 표정 짓고 싶을 때
한 때 잘나가던 개그맨들이 선택한 두 번째 직업은?
헐리웃 대작 영화에 아주 잠깐 나온 까메오 스타는?
홍콩 한복판에서 춤추는 발레리나들?
여자들은 모르는 남자화장실의 비밀
살아있는 사람이 포장된 커플 사진?
음식은 사실 마녀의 장난이에요
드론으로 촬영한 화려한 상하이의 모습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따로 운동하지 않아도 다이어트 되는 자세
  • 2북극 한가운데 식인상어와 함께 고립된 남녀의 운명은..?
  • 3박유천 측 "MBC·기자, 정정보도+손해배상 청구"
  • 4구하라, 안검하수 수술 고백 후 근황 공개…더욱 또렷해진 눈매
  • 5검찰, 박근혜 서울구치소 현장조사…형 집행정지 여부 내주 결정
  • 6세월호 유가족, '세월호 막말' 차명진 전 의원 고소
  • 7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세계 유명 관광지의 충격적인 진실
  • 8고양이가 논문을 썼다고?
  • 9남태현♥장재인, 뮤지션 커플 탄생→오작교 '작업실'도 관심↑
  • 10"새로운 전환점"…'컴백' 트와이스, FANCY하게 11연속 히트GO
  • 11"방심은 금물"…서울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 126월부터 술 한 잔만 마셔도 음주운전 적발…"각별 유의"
  • 13라면은 왜 노란색일까?
  • 14한자어였어? 순우리말인 줄 알았던 한자어
  • 15LG 트윈스, 프로스포츠 최초 누적 관중 3000만 명 달성
  • 16'뉴스데스크' 경찰 "박유천·황하나 대질조사 이번주..추가 소환 검토"
  • 17제2의 안인득 나올까, ‘조현병 환자 사각지대’ 개선 절실
  • 18타노스와 친척이 되는 '마동석' 마블 이터널스 총정리!!
  • 19'노히트 노런' 맥과이어 "모든 영광을 포수 강민호에게"
  • 20‘축구 황제’ 호나우두, 손흥민과 SNS ‘맞팔’
  • 21동거녀 프로포폴 사망 사건 의사 구속영장 기각
  • 22스리랑카 연쇄폭발 사망자 228명으로 늘어
  • 23양파를 이렇게 먹었더니 뱃살 고혈압 콜레스테롤 당뇨병이 싹 해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