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엄청난 니킥…오브레임 2연승, 다시 꿈꾸는 벨트

스포티비뉴스 / 박대현 기자

2019-04-21 04:28:43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난놈'이었다.

알리스타 오브레임(38, 네덜란드)은 2000년대 초중반 K-1과 스트라이크포스, 프라이드를 지배했던 헤비급 최고 타격가였다.

종합격투기 역사상 유일한 세 단체 챔피언. 서른 살이 되기 전 일찌감치 전설 반열에 올랐다.

그러나 2012년 5월 커리어에 오점을 남겼다. UFC 146을 앞두고 도핑 뉴스가 터졌다. 치명적이었다. 쌓아올린 성취에 회복 불가능한 금이 갔다.

우람했던 근육이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저돌적인 파이팅 스타일도 자취를 감췄다. 상대에게 등을 보이고 뒷걸음질치는 모습이 자주 나왔다.

2년 3개월 만에 옥타곤에 복귀했지만 예전 위용을 잃었다. 14경기 8승 6패. 오브레임답지 않은 숫자였다.

팬들로부터 "모든 성취와 매력이 약물 힘에서 비롯된 가짜 챔피언"이란 조롱을 들었다.

그랬던 오브레임이 다시 타이틀 샷을 꿈꾼다. 헤비급 9위 랭커를 제물로 2연승을 완성했다.

20일(한국 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유비레니 스포츠 팰리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49 메인이벤트에서 알렉세이 올레이닉(41, 러시아)을 1라운드 4분 45초 펀치 TKO로 이겼다.

초반부터 묵직한 주먹이 오갔다. 올레이닉이 1라운드 1분 20초쯤 라이트훅을 오브레임 안면에 꽂았다. 마우스피스가 살짝 삐져나올 정도로 힘이 있었다.

오브레임은 클린치 파이팅으로 응수했다. 힘 있는 니킥을 연이어 넣었다. 유효타 수에선 10-51로 크게 뒤졌다.

그러나 헤비급은 결국 '데미지 싸움'이다. 결정적인 한 방에 승패가 갈린다. 이 점을 고려할 때 오브레임이 완전히 흐름을 내줬다고 보긴 어려웠다.

체급 특성이 그대로 나타났다. 라운드 종료 50초 전 오브레임 니킥이 올레이닉 턱을 강타했다.

'더 림'은 틈을 놓치지 않았다. 힘없이 쓰러진 올레이닉 위로 올라가 파운딩 펀치를 거푸 쏟아냈다. 지켜보던 레프리가 둘 사이 몸을 집어넣었다.

옥타곤 2연승을 달린 오브레임은 총 전적을 45승 17패 1무효로 쌓았다. 올레이닉은 MMA 통산 12번째 쓴잔(57승 1무효)을 마셨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2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3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4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5'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6"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7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8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9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10'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11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12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
  • 13프랑스 언론, “이적선언 이강인, 프랑스 팀에게도 기회”
  • 14누가 이짓을 … 머리 잘린 새끼 고양이 사체 발견‥경찰 추적중
  • 15민주당 지지율 40% 붕괴…등돌리는 중도층·20대
  • 16"길거리 노래 그만해주세요" 다닥다닥 붙어서 버스킹…코로나 확산 우려
  • 17전북대, 등록금 1인당 10% 환불…2학기 고지서 반영
  • 18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
  • 19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원인 아직 미궁…경찰, 의혹 규명 주력
  • 20"직접 만나 인사 못해 미안해요" 우도환 현역 입대
  • 21네이버웹툰 인기작 ‘갓오브하이스쿨’ 애니, 6일 전세계 동시 방영
  • 22황정민X이정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8월 5일 개봉 확정
  • 23윤두준, 27일 데뷔 첫 솔로앨범 컴백 "위로+따뜻"
  • 24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