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격은 일품이나…UFC 3연승 좌절된 '언니 셰브첸코'

스포티비뉴스 / 박대현 기자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무에타이와 킥복싱 등 입식격투기 대회에서 10년 이상 활동했다.

성적이 눈부시다. 40승을 거두는 동안 패배는 단 한 번. 이 기간 두 단체 챔피언을 지냈다.

MMA 무대서도 승승장구했다. 7전 전승을 챙겼다. 지난해 11월에는 '인천 불주먹' 김지연을 만장일치 판정으로 이겨 한국 팬에게도 이름을 알렸다.

발놀림이 빼어나다. 원거리에서든 근접전이든 쭉쭉 발을 뻗어 주도권을 거머쥔다. 서른넷 늦깎이지만 동생만큼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을 재능이 있다.

동생이 UFC 여성 플라이급 챔프 발렌티나 셰브첸코다.

안토니나 셰브첸코(34, 키르기스스탄) 이야기다.

옥타곤 3연승을 노렸다. 그러나 웃지 못했다. 20일(한국 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유비레니 스포츠 팰리스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49 록산느 모다페리(36, 미국)와 여성 플라이급 매치에서 1-2(28-29, 29-28, 28-29) 판정으로 졌다.

둘 다 '자기 거리' 찾기에 분주했다. 안토니나는 좌우 스텝을 활용한 앞손과 프론트 킥, 모다페리는 클린치 파이팅으로 전략을 짰다.

1라운드 초반 스탠딩에선 안토니나가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라운드 종료 1분여 전 모다페리가 테이크다운으로 맞불을 놨다. 유효타를 더 집어넣고 종료 공을 들었다.

2라운드 흐름도 비슷했다. 안토니나는 타격으로 상대 얼굴을 붉혔다. 눈부신 핸드 스피드가 관중 탄성을 끌어 냈다.

모다페리는 맞으면서도 전진 스텝을 밟았다. 2라운드 2분 35초쯤 또다시 안토니나 중심을 무너뜨렸다. 톱과 사이드 포지션을 오가며 꾸준히 주먹을 꽂았다. '잔파운딩'으로 착실히 점수를 벌었다.

3라운드 1분께 모다페리가 싱글 레그 테이크다운으로 안토니나 등을 장악했다. 이후 치열한 바닥 싸움이 펼쳐졌다. 둘 다 톱 포지션을 두 번씩 확보하며 유효타를 챙겼다. 첫두 라운드와 다른 흐름이었다.

그러나 쌓아놓은 점수가 모다페리쪽이 조금 더 많았다. 레프리 마크 고다드 오른손이 올라갔다. 모다페리가 활짝 웃었다.

안토니나는 MMA 커리어 첫 쓴잔(7승)을 마셨다. 모다페리는 통산 23승째(16패)를 신고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사흘만에 이재용 부회장 재소환…불법 합병 의혹 정조준
  • 2경찰에 목 눌려 숨진 흑인, 일파만파…트럼프 "매우 분노"
  • 3빈첸 "악플 대응하다 故종현·설리 언급..정말 죄송"
  • 4김동완 호소에도 사생팬 또 자택 방문..소속사 "선처없다"
  • 5'기생충', 대종상 11개 부문 노미..마지막 수상 레이스
  • 6BJ 철구 "수치심 못 느꼈으면 성희롱 아냐"…에디린 반응은?
  • 7코로나19 소상공인 매출액 회복세…"긴급재난지원금 효과"
  • 8백승호, 후반전 교체출전 후 쐐기골 도움...다름슈타트 3-1 승리
  • 9공유·배두나, 넷플릭스 '고요의 바다' 확정..8월 촬영
  • 10핫펠트 "탈아이돌 선언 이후 익명의 후배로부터 DM받아"
  • 11조정석 "'슬의생' 종영 아쉬워..다음 시즌에 돌아올 것" 소감
  • 12수지, 뷰티북 판매금 전액 기부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응원·지지"
  • 13지코 재능기부, '아무노래' 코로나19 예방 수칙 시종음 무료 사용
  • 14'유튜브 약사 충격 폭로?' 약쿠르트 실화탐사대
  • 154월 韓 넷플릭스 결제액 439억원... 역대 최대
  • 16뉴이스트, 음악방송 1위 기념 ‘I’m in Trouble’ 코스프레 버전 안무 영상 공개[공식]
  • 17'부부의 세계' 심은우 "민현서는 지선우의 거울 같은 역할" [화보]
  • 18러블리즈 류수정, 데뷔 6년 만의 솔로 앨범 '타이거 아이즈'…'무한 가능성' 증명
  • 19타이거JK, 오픈 참여형 프로젝트 '필굿쨈스' 론칭…26일 첫 선
  • 20안영미 "툭하면 벗고 찍어 안 궁금해하지만…누드 또 찍을 것"
  • 21한혜진♥기성용 딸 시온 "아빠 사랑해, 보고 싶어" 애정 가득 손편지
  • 22로이킴, 6월 해병대 입대 전 2년 만에 신곡 발표
  • 23성동일X김희원X여진구 '바퀴 달린 집', 6월 11일 첫 방송…'슬의생' 후속
  • 24'레이니 데이 인 뉴욕' 우디 앨런 성추문+코로나 위기 뚫고 '8만 돌파'
  • 25'침입자'→'결백'→'사라진 시간'→'#살아있다' 6월 韓영화 승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