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모하비, 2세대보다 부분변경 택한 이유는

오토타임즈

2019-08-05 08:20:06

 -우려 했던 단종 철회하고 부분변경으로 재탄생
 -백화점식 제품 구성으로 그룹 전체 매출에 기여

 
 기아자동차 신형 모하비가 출시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부분변경을 단행한 이유에 대해 관심이 모이고 있다. 빠르게 변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기아차의 선택이라는 의견 뒤에는 위험 부담을 최소화하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이 숨어 있는 것으로 파악된 것. 

 5일 기아차에 따르면 모하비는 2008년 처음 세상에 나왔다. 플래그십 라인업이자 풀사이즈 대형 SUV로 관심을 모았지만 해를 거듭해도 신형 소식은 들리지 않았다. 그렇게 1세대 출시 후 연식 변경 위주로 개선을 거듭하며 8년 만인 2016년이  돼서야 첫 번째 부분변경을 단행했다. 그리고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은 3년 만에 두 번째 부분변경 차다.  

 출시된 지 10년이 훌쩍 넘었지만 세대 변경을 못 하는 이유는 빠르게 변한 세그먼트 수요와 연관이 있다. 급격히 몸집을 부풀린 소형과 중형 SUV 시장에 대응하다 보니 대형 SUV 개발은 관심에서 멀어졌고 그 결과 일부 마니아들만 선호하는 차가 됐다. 심지어 회사는 수익성이 떨어지는 모하비를 두고 단종까지 고려할 정도로 고심을 거듭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불을 지핀 현대차 팰리세이드의 인기가 대형 SUV의 수요를 다시 불러 일으킨 만큼 기아차 역시 모하비의 부활 가능성이 높다는 것. 이를 위해 발 빠른 대응책으로 부분변경 모하비를 내놓은 셈이다. 물론 오랜 시간 동안 세대 변경을 하지 않은 만큼 신형은 완전변경 수준의 디자인 변화와 상품성 개선을 통해 다시 태어났다.

 이 같은 기아차 대형 SUV의 상품 전략 뒤에는 현대기아차그룹 차원의 큰 그림이 담겨 있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팰리세이드를 통해 대형 SUV 수요가 적지 않다는 걸 확인한 뒤 7인승 모하비, 7~8인승의 팰리세이드, 9인승의 카니발을 촘촘하게 배치해 다인승 RV 수요를 모두 흡수하는 '백화점식 제품 구성'을 전개하는 방식이다. 한 마디로 모하비 출시로 팰리세이드와 판매 간섭이 일어나겠지만 결과적으로는 그룹 전체 매출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기대하는 셈이다.  

 기아차 입장에서도 이 전략이 크게 위험하거나 불편하지 않다. 기아차 주력 RV 차종이 아닐뿐더러 만약 신형 모하비의 성과가 기대에 못 미칠 경우 북미에서 성공을 입증받은 텔루라이드가 대기하고 있어서다. 결국 선택지를 넓히는 역할에 초점을 맞춰 많은 개발비를 들이는 대신 예전 플랫폼과 파워트레인을 가지고 눈에 띄는 변화로 시장에 대응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모하비는 9월 초 출시를 목표로 8월 중 사전 계약과 함께 중순부터 본격적인 양산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미래 준비한 모비스, 친환경차 인기에 날개 달았다
▶ 벤츠코리아, AMG S63 4매틱 쿠페 및 카브리올레 출시
▶ 르노삼성, 8월 한 달간 소모품 할인 이벤트 진행
ⓒ 오토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첫만남에서 좋은 인상을 주는 방법
건조한 가을,겨울철 피부 지키는 철벽 방법
이불 뺏어가는 사람들이 외로움을 더 잘탄다고?
알고나면 기가 막힌 백화점의 비밀
의신 이국종 교수의 성형외과 의사들에 대한 생각
술 안 마시고도 음주단속에 걸릴 수 있는 이유
다람쥐가 도토리를 좋아하는 이유
해외 명품 같지만 의외로 한국이 만든 브랜드는?
갑자기 눈에 아지랑이 같은게 보인다면?
다가올 미래에 부자될 수 있는 직업 3가지
의외로 놀라운 계피의 효과
여러모로 유리한 '취한 척'하는 방법
유명한 관광지의 과거와 현재
밤보다 낮에 난 상처가 더 빨리 낫는다
동화에 숨겨진 소름끼치는 진실
드라이기를 잘못 사용했을 때의 위험성
그들은 어떻게 30대를 받아들이고 있을까?
아이들의 눈을 지켜라!
남자보다 더 남자같아?! 남장한 해외 연예인
당신의 얼굴을 크게 만드는 습관
모든 걸 정리했지만, 그녀는 놓을 수 없었다
SNS 사진으로 우울증세를 알 수 있다고?
사진과 현실의 차이를 보여주는 작가
도입이 시급한 다른 나라 스타벅스 인기메뉴
해볼만한 단기간 시력 향상 비법
이별 후에야 비로소 알게되는 충격적 진실
의외로 감기에 좋다는 이것
요즘 대세라는 일본 국적의 아이돌들
1938년의 수중촬영 사진 클라쓰
100여년 전 보그 잡지 화보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유니클로 택 갈이 논란?…엠플레이그라운드 "관여 안했다"
  • 2조여정, 女주연상 수상에 "연기=내 짝♥..묵묵히 걸어갈 것"
  • 3'보이스퀸', 시작부터 木 예능 1위…MBN 역대 첫 방송 최고 시청률
  • 4'감쪽같은 그녀' 나문희→천우희, 스틸만봐도 인생 열연 '연기가 체질'
  • 5진상위, '프로듀스x101' 고소→'프로듀스48' 제작진 사기죄 고소
  • 6기재차관 "서비스업 혁신, GDP 1%p 이상 견인"
  • 7데이식스, 2019 월드투어 호주 공연 '성황'…열정 빛났다
  • 8박영선 장관, 타다 해법으로 'PM제도' 지목
  • 9엑소, 12월 앙코르 콘서트..2019년 특별한 마무리(공식)
  • 10"트럼프, 자기 골프장·리조트에서 경호 비용으로 엄청난 수익"
  • 11'공부가 머니?' 김혜연, 워킹맘 맞춤 교육 솔루션에 '눈물'까지 [Oh!쎈 컷]
  • 12세븐틴, '청룡영화상'서 'HIT'한 대체 불가 퍼포먼스 "아주 NICE!"
  • 13AOA 유나, 신곡 티저 눈길..CCTV 가득한 방 탈출
  • 14'터치' 김보라, 아이돌 연습생→메이크업 아티스트 변신
  • 15[투데이갤러리]미셸 들라크루아의 '눈 내린 파리, 슈야지거리'
  • 16[오성수의 툰] 숙제
  • 17'라디오스타' 정영주, 안영미 능가하는 19금 토크 '센 언니'
  • 18김다솜 "내 연기 점수는 65점, 아직 갈 길 멀다" [화보]
  • 19"물의 소중함 알린다"…오비맥주, 물 사진 공모전 개최
  • 20BTS(방탄소년단), 그래미상 불발… 美 3대 음악상 ‘그랜드슬램’ 무산
  • 21'광주 최고 경신' 무등산자이&어울림 1순위에 청약통장 4만6524개 몰려
  • 22'조커' 속편 만든다..토드 필립스X호아킨 피닉스 '어게인'
  • 23영천시, 희망2020 사랑의 온도탑 73일간의 대장정 돌입
  • 24NH농협은행, 농촌마을 폐비닐 수거 및 환경정화활동 실시
  • 25딘딘, 오늘(20일) 데뷔 첫 정규앨범 발매..린 등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