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기대감 높아진다…하반기 임상에 1000억원 투입

동방성 / 송종호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하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에 1000억원 이상을 투입한다.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이하 ‘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비롯해 연내 국산 치료제 확보,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목표로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고 3일 밝혔다.

자세히 살펴보면 치료제 분야에서는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 근접한 혈장치료제, 항체치료제와 약물 재창출 연구 등 3대 전략 품목을 집중 지원한다.

코로나19 완치자 혈장을 채취·농축해 제제로 만드는 혈장치료제는 혈장채취 관련 제도 개선 및 완치자 혈장 확보를 지원하고 있으며, 하반기 임상시험 비용 지원으로 올해 안에 개발을 추진한다.

완치자 혈액 기반의 항체치료제는 국립보건연구원, 생명공학연구원 등을 통해 동물실험(마우스·영장류)을 지원하고, 하반기 임상시험 추진으로 내년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한다.

백신 분야에서는 합성항원 백신(1건)·DNA 백신(2건) 등 3대 백신 핵심품목을 내년 하반기 개발 목표로 중점 지원한다.

앞으로 개발된 백신에 대한 국가 비축을 확대하여 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고, 필요 시 백신을 국내에서 대량 생산할 수 있도록 공공 및 민간 시설도 사전에 준비할 계획이다.

또 국내 자체 개발 지원과 동시에, 해외에서 개발한 치료제‧백신의 수급 확보도 지원한다.

해외의 치료제‧백신 개발 동향 및 국내 임상시험 결과 등을 종합해 긴급수입 대상과 물량을 검토, 필요한 경우 즉시 수입을 추진한다.

특허권 만료 및 국내 확보 필요성이 높은 해외 치료제‧백신의 생산기술 확보를 통한 국내 기업의 직접 생산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필수 방역 물품 및 의료 기기의 국내 수급을 안정화하고, 11대 핵심의료기기의 국산화를 지원한다.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인공호흡기‧에크모(ECMO) 등 중증환자 치료용 핵심의료기기와 개인보호구를 선제적으로 확보‧비축하고, 고글 등 국산 방역물품 기능 개선도 지원한다.

이어 핵심기술의 국산화가 가능하고 세계 시장 경쟁력이 높은 의료기기에 대해서는 11대 전략품목을 선정해 품목별 기술 수준 및 현장 어려움 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올해 안으로 국산 치료제 확보,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목표로 유망 기업에 대한 전폭적 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국내 기업, 대학, 연구소, 병원과 정부의 역량을 모두 모아 치료제와 백신을 최대한 신속하게 개발할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장기화 및 재유행에 대비해 유일한 극복 방법인 치료제‧백신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오늘 수립한 지원 대책을 통해 정부와 민간의 역량을 결집해 연내 국산 치료제 확보, 2021년까지 국산 백신 확보, 2022년에는 방역 기기의 세계 시장 경쟁력 확보까지 순차적으로 완료할 수 있도록 끝까지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오늘 마련한 지원대책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그치지 않고 우리나라 바이오 연구개발 역량과 산업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되도록 지원하겠다. ”라고 강조하였다.

이어 “연구개발투자 확대, 바이러스 기초연구기관 설립, 기업대상 연구지원서비스 강화와 규제개선, 인력양성 등 과학기술자원을 활용한 전방위적인 조치를 통해 감염병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덧붙였다.
송종호 기자 sunshine@ajunews.com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2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3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4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5'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6"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7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8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9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10'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11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12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
  • 13프랑스 언론, “이적선언 이강인, 프랑스 팀에게도 기회”
  • 14누가 이짓을 … 머리 잘린 새끼 고양이 사체 발견‥경찰 추적중
  • 15민주당 지지율 40% 붕괴…등돌리는 중도층·20대
  • 16"길거리 노래 그만해주세요" 다닥다닥 붙어서 버스킹…코로나 확산 우려
  • 17전북대, 등록금 1인당 10% 환불…2학기 고지서 반영
  • 18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
  • 19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원인 아직 미궁…경찰, 의혹 규명 주력
  • 20"직접 만나 인사 못해 미안해요" 우도환 현역 입대
  • 21네이버웹툰 인기작 ‘갓오브하이스쿨’ 애니, 6일 전세계 동시 방영
  • 22황정민X이정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8월 5일 개봉 확정
  • 23윤두준, 27일 데뷔 첫 솔로앨범 컴백 "위로+따뜻"
  • 24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