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조작' 논란에 BJ감동란 "11만원 벌자고? 악플러 고소"

동방성

[사진=유튜브 채널 감동란TV]





식당 직원들에게 성희롱을 당한 BJ감동란(본명 김소은)이 조작방송 논란을 반박하며 악플러들을 향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BJ감동란은 전날(21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조작 논란과 관련 "어느 식당이 11만 원 벌자고 저런 걸 짜고 치냐"며 "(식당을 고소할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악플을 다는 이들을 고소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온라인 상에는 BJ감동란의 식당 성희롱 논란과 관련 "어차피 홍보성", "관종이 관심받으려고 저렇게 입고 다닌거 아닌가?", "식당 직원분들 뒷담화 문제없다" 등의 악성댓글이 올라왔다.

지난 19일 BJ감동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레전드 과학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부산의 한 전복죽 식당에서 직원들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영상에서 BJ감동란은 전복죽 식당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며 식사를 하다 화장실을 가기 위해 자리를 비웠고, 직원 세 명이 그녀의 옷차림과 몸매를 두고 뒷담화를 하는 내용이 실시간 방송됐다.

식당 직원들은 "저런 옷은 어디에 입는 거냐. 바지를 입었나. 세상에 미친X", "X팬티 입었나", "가슴도 만든 가슴이다, 얼굴도 별로 예쁘지 않다"라는 성희롱 발언을 쏟아냈다.

자리로 돌아온 BJ 감동란은 채팅창을 통해 성희롱 사실을 확인했고 식당 관계자들에게 항의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해당 식장의 사장은 공식 블로그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제 불찰"이라며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 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승요 기자 winyo@ajunews.com
실시간 베스트
  • 1'학폭' 수진 활동중단에...서신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 심경글
  • 2'달이 뜨는 강', 예정된 촬영도 취소…지수 여파에 대책 회의 중
  • 3김혜수·염정아·조인성·박정민, 류승완 '밀수' 호화 라인업 완성
  • 4정세균 "AZ백신 5월까지 105만명분 도입…거리두기 개편안 오늘 공개"
  • 5박혜수 측 "피범벅 폭행+B씨 부친에 욕설, 명백한 허위사실"
  • 6양지은, '미스트롯' 제2대 眞 등극…화려한 피날레
  • 7보육시설 전전하다 엄마와 산지 3년…온몸에 멍든 채 숨진 8세 여아
  • 8이낙연에 33분 질책 받은 변창흠…사퇴 질문엔 '묵묵부답'
  • 9'펜트2' 측 "펜트 키즈들의 변화, 앞으로 더 거세진다"
  • 10'성매매 처벌' 지나, 오랜만에 전한 근황 "hello"
  • 11정인이 양부모 "살인 고의 없었다…국민참여재판 원치 않아"
  • 12LH 직원 투기에 분노한 주민들… “공무원 이익 챙기려 주민들 생계 빼앗아”
  • 13지수 측 "학폭 의혹, 사실 관계 파악에 시간 필요..죄송"
  • 14이현주 왕따 논란에 에이프릴 이나은 광고 잇단 중단
  • 15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16'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17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18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19'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20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21‘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2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23'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24'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25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