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자사고 폐지 공론화 하자…학부모단체 반발

뉴스큐브 / 유창호 기자

2019-07-17 20:05:27



조희연. 사진=서울시교육청홈페이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7일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 공론화를 제안했다.  학부모단체는 공론화가 꼼수에 불과하다며 즉각 반발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열린 일반고 전환 자사고 지원 방안 기자회견에서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의 운영성과 평가만을 의지하지 말아야 한다"며 "교육부는 관련 법 개정으로 자사고 제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자사고 평가를 통한 지정취소 방식으로 일반고 전환을 하는 것은 소모적인 갈등과 논쟁을 양산하고 평가를 통과한 학교들에 대한 선호를 더욱 높이는 한계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교육감은 "교육부가 법령 개정의 의지가 없다면 자사고·외고의 제도적 폐지 여부에 대한 국민적 공론화를 국가교육회의에서 진행할 것을 제안한다"며 "대입과 달리 자사고는 평가와 평가 사이 5년이라는 휴지기가 있어 긴 호흡으로 논의를 한다면 충분히 국민적 합의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이 공론화 카드를 꺼내자 학부모들은 즉각 반발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조 교육감의 자사고 폐지 결정을 위한 공론화 제안은 자사고 죽이기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해 대입제도개편을 위한 공론화 과정에서는 정시 45% 이상 확대 안이 1위를 기록했지만 교육부가 의도했던 정시 30% 이상을 아무런 근거 없이 권고해 공론화가 정부 의도대로 결정하기 위한 도구에 불과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론화는 국가정책을 결정하고 책임을 져야 할 국가기관이 사회적 합의라는 명분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하고 국민의 뜻임을 내세워 정책을 의도대로 관철하려는 편법, 꼼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공론화는 결코 신뢰할 수 있는 정책결정수단이 아니다"며 "최대한 빨리 시행령에 있는 교육감의 자사고 폐지 권한을 삭제하고 학교 구성원이 결정하도록 하는 조항을 법률에 명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토리카드
커피에 크림보다 설탕을 넣는게 나은 이유
토마토에 설탕 뿌려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알약은 꼭 물과 함께 먹어야 할까?
화장품, 언제까지 써야 할까?
대형견들의 뽀짝이 시절
새 손톱이 생겼어요!
정수기 물이 위험한 진짜 이유
건축가가 누구니?
덕밍아웃한 스타 덕후들
아는 만큼 누리는 인천공항!
눈앞에 벌레가 떠다녀요!
설 연휴 여행객들의 선택은?
우리가 몰랐던 기업 로고에 숨겨진 비밀
외국 브랜드인 줄 알았지?
설날에는 왜 떡국을 먹을까?
4대째 똑같은 패션?
뭐가 되고 싶니?
숙취의 고통을 없애는 방법!?
강아지도 꿈을 꿀까요?
보습크림? 수분크림?
성인이 유치원에 간다고?
눈을 자주 비비면 정말 시력이 떨어질까
꼭 키워보고 싶은 희귀 애완동물
아이언맨이 절대 일본을 방문하지 않는 이유
진짜 있을까? 이색학과
#2019년 #팬톤컬러 #알아보자
주스야! 내 몸을 부탁해~
겨울철 패피 필수품 더플코트의 유래
과자의 질소포장 왜 하는 걸까?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박인비 와신상담 "준우승 아쉬움 씻으러~"
  • 2태안군, 바나나·파파야 등 열대과일 재배 화제
  • 3北, 김정관 신임 인민무력상 임명 공식 확인
  • 4하정우X김남길, 흑백 뚫은 섹시美..남다른 아우라
  • 5이제훈X안재홍X최우식X박정민 '사냥의 시간' 베를린영화제 초청
  • 6연말연초 극장·방송가 접수한 금융스캔들 '론스타'[이슈+]
  • 7김정은 집권 후 네번째 공동논설 "백두산정신으로 제재 정면돌파"
  • 8황희석 "검찰 '상갓집 항명' 단순 해프닝 아냐…기획됐다는 느낌"
  • 9아이콘, 2월 6일 컴백..."앞으로 나아가겠다"
  • 10뷔X최우식, 서로 놀라는 존재…"그 분인 게 안 믿겨" [TD#]
  • 11'조조 래빗', 해외 셀럽들의 극찬 "와이티티의 또 하나의 명작"
  • 12"고향을 못 갔잖냐"..'선녀들' 송해, 가족 향한 그리움에 글썽 [종합]
  • 13디바인채널 임광욱 프로듀서, 레이블 '코드쉐어' 설립(공식)
  • 14박보검, 이승철 '내가 많이 사랑해요' MV 출연..오늘(20일) 공개
  • 15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 16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17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18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19'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20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21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22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23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