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석유 생산 박차 리그카운트 2주연속 '쑥쑥'... 국제유가 상승랠리에 설비투자 가속화 전망

글로벌이코노믹 / 김길수

2018-04-16 09:02:15

미국의 전체 시추 장비 가동 수는 지난주 5기 증가하여 총 1008기를 기록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미국 석유기업들이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유전서비스회사인 베이커휴즈(Baker Hughes)가 지난 13일(현지 시간)까지 집계해 발표한 미국 셸 오일의 채굴 동향을 나타내는 '리그 카운트(RIG-OL-USA-BHI)'가 2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리그 카운트란 채굴기(Drill)에 의한 채굴수를 나타내는 것으로, 장래 원유 생산정의 증감에 따라 연동하기 때문에 산유 능력에 선행하는 지표로 보고 있다. 미국의 전체 시추 장비 가동 수는 지난주 5기 증가하여 총 1008기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161기 증가한 수치로 최근 2주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그 중 지난주 가동된 석유 시추 장비 수는 815기로 전주보다 7기 증가했으며, 실행 수는 2015 년 3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가동된 장비는 683기로 16%가량 증가한 셈이다. 반면, 천연가스를 표적으로 시추하는 굴착 장비는 192기로 2기가 감소했다. 1년 전 162기보다는 20% 가까이 증가했다.

전체 시추 장비의 절반 정도가 가동되고 있는 텍사스 주에서 3기가 증가해 501기의 가동력을 보여주며 가장 큰 증가세를 나타냈다. 이어 오클라호마 주가 2기를 추가해 128기의 가동을 기록했다.

최근 국제유가가 3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하면서, 올해 설비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2주 연속 시추 장비 가동이 모두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베이커휴즈는 지난주 결과를 토대로, 이번 주 미국 WTI 원유 선물은 2014년 12월 이후 최고치인 1배럴당 67달러 안팎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미국 원유의 리그 카운트는 셸 오일의 생산이 늘어나기 시작한 2009년 무렵부터 급증해 2014년 10월 첫 주 1609기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이후 국제유가 하락이 시작되면서 폐기되는 장비가 늘어나 지난해 평균 876기로 최저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그러나 미국의 비축량 조정 전략과 국제유가가 안정을 찾아가면서 다시 서서히 늘어나기 시작했다. 올해 초 972기로 시작해 3월 1000기 고지를 찍고 최근 2주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5년차 회사원이 득도한 `상대를 기쁘게 하면 나에게 돌아오는 것`
당신의 고민을 진짜 해결하고 싶다면
실패를 거듭하던 에디슨이 꿈을 이룰 수 있었던 이유
합성이 아닙니다. 전 세계에 20마리밖에 없는 분홍 돌고래
첫눈을 만난 아가들의 순수한 모습
이사가기 전 반드시 체크해야 할 것
시인들이 뽑은 노랫말이 아름다운 곡 TOP7
더이상 서민음식이 아닌 음식 TOP5
37년째 커플룩 입는 부부
왜 각자내기를 더치페이라고 부를까?
한국인의 93%가 부족하다는 이 비타민은?
어마어마한 조선시대의 식사량
주목! 바나나가 다이어트 적으로 돌변한다?
주제도 모르고 착각하는 사람들 유형
디즈니 공주를 테마로 한 웨딩드레스
방치하면 안되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의 증상
이런 용도였어? 생활용품의 활용법
냉동 보관이 더 좋은 식품 5가지
혼자 여행하기 좋은 국가 모음
지루한 음식을 먹기에는 삶이 너무 짧다
놀랍게도 실제 존재하는 부담스러운 조형물들
내 아이가 혹은 내가 `천재`일 수도 있는 증거
겨울 되기 전에 하자 침구 소재별 관리법
연구진이 밝힌 밤 `10시 39분`의 비밀
먹기 전 칼로리표 보는 습관을 버려야 하는 이유
이렇게 더운 날엔 냉침 홍차를 드셔보세요
신경쓰이는 여드름, 이 행동은 금물
드라마 여주인공 집처럼 로맨틱하게 꾸미고 싶다면?
아이폰 유저들이 꼭 알아야 하는 이것!
차선이 의미가 없고 오토바이가 쌩쌩달리는 이 곳은 어디?
실시간 베스트
  • 1태국,중국,베트남 교통질서 비교 (놀람주의)
  • 2아이유도 들렀었다는 화제의 섬
  • 3유영 "선발전 우승, 외할머니-데니스 텐에게 바치고 싶어요"
  • 4미소천사 백진희, 러블리 한 가득..'식샤3' 스틸컷 공개
  • 5돌아온 청문회·상임위 시즌…공방 예고된 국회
  • 6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컷오프, 이해찬 등판…판세 안갯속
  • 7한국의 교육 현실에 깜짝 놀란 케임브리지 졸업생
  • 8이렇게 더운 날엔 냉라면을 드셔보세요
  • 9'재계약+1군 훈련' 이강인, '첫 도움' 손흥민…유럽파 프리시즌 돌입
  • 10가희, 남편 양준무와 함께 베이비샤워 파티 "고마워요"
  • 11인도 라자스탄주, 7개월 아기 성폭행한 19세 남성에 '사형'
  • 12"트럼프, 대북협상 진척 없어 좌절, 측근들에 화내"...군사옵션 복귀하나
  • 13VIP만 초대되는 비밀 레스토랑의 충격적인 정체
  • 1418년 동안 기록한 세계 각국의 '어머니와 아이들'
  • 15추신수, 볼넷으로 하루 만에 다시 '출루'..TEX도 4연패 탈출
  • 16'미션6', 압도적 예매율 1위..'부산행' 넘고 흥행 예고
  • 17한미연합사령관 "한반도 외교, 봄에 핀 튤립 같아…거대한 변화 목격 중"
  • 18중국, 미국 관심 떨어진 아프리카와의 관계강화에 '심혈'
  • 19월드컵에서 돌아온 대표팀! 소속팀에서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 20당신은 외로움을 많이 느끼는 사람인가요
  • 21청하, 22일 EBS 라디오 '경청'서 컴백 특집방송 진행
  • 22파비뉴의 농담..."좋은 친구 음바페, 천천히 리버풀 이적 설득할 것"
  • 23'골목식당' 대박 터진 테이, 홍대에 수제버거집 오픈 '리얼 장사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