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삼성SDI, ESS 불량품 의혹...ESS 화재 때 ‘있어야 할 배터리팩 없어’

글로벌이코노믹 / 민철

삼성SDI 회사 로고

조사위원 “삼성, ‘배터리팩 소실·용융’ 주장…처음부터 있었다는 흔적 발견 못해”

애초부터 ‘생산 불량’ 가능성 무게…삼성측 “이미 해명된 사안” 해명



지난해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원인 2차 조사위원회 (2차 조사위)발표가 삼성SDI와 LG화학의 추가 실험 요구로 연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1월 중 ESS화재 원인 결과 발표를 앞두고 삼성SDI의 ESS 제품 ‘생산 불량’ 의혹이 제기돼 2차조사위가 최종적으로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된다.

2차 조사위 관계자는 12일 “삼성SDI측은 ESS 해체 분석과 용출(가열해 분리)시험, LG화학 측은 자체 분석을 진행 중”이라며 “조사위가 지난해 12월 말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삼성SDI와 LG화학이 자체 조사를 제안해 이를 종합해 1월 중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SS 화재 관련 1차 조사위는 2017년부터 지난해 5월까지 발생한 23건에 대한 원인 조사를 실시하고 같은 해 6월 결과를 발표했다.

1차 조사위는 ESS 화재가 배터리 보호시스템과 운영환경 관리 부실, 설치 부주의, 통합관리 체계 미흡 등 주로 설치와 관리 부실을 화재 원인으로 지목했다.

그러나 ESS 화재가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5건이 추가 발생해 정부는 민관 합동 2차 조사위를 꾸려 다시 조사에 나섰다. 5건 화재 가운데 LG화학 배터리가 탑재된 화재가 3건이고 삼성SDI 배터리는 2건이다.

2차 조사위 관계자는 5건의 ESS 화재 가운데 한 건만이 외부 영향에 따른 화재라고 보고 있다. 그는 “ESS 화재 5건 가운데 한 건만 동물 침입 등 외부 영향으로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문제는 나머지 4건이 배터리 자체 결함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여겨지며 4건 가운데 두 건은 거의 확신에 가깝다”라며 “KBS보도가 틀린 말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KBS는 지난해 12월 “2차 조사위가 배터리 결함이 ESS 화재 원인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조사위 관계자는 "삼성SDI ESS 화재 두 건 가운데 한 건은 가장 황당한 사건”이라며 제품 생산 불량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삼성SDI ESS화재 한 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ESS에 모두 4개 배터리 팩이 있어야 하는데 3개 밖에 없었다”라며 “삼성SDI측은 당시 화재로 배터리팩 한 개가 용융(녹아 내림)됐거나 불에 탔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ESS에는 여러 개 배터리 셀(Cell)을 하나로 묶은 배터리 모듈(Module)과 배터리 모듈을 모아 놓은 배터리 팩(Pack)으로 이뤄져 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삼성SDI ESS화재 제품을 수거 후 조사 과정에서 4개가 있어야 할 배터리 팩이 3개만 있다는 점을 알아냈다.

이에 대해 삼성SDI는 화재로 소실됐거나 용융됐다고 주장했지만 이러한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또한 남아있는 3개 배터리팩도 화재에 녹았거나 소실됐어야 하는데 온전한 상태였다.

이 관계자는 “삼성SDI 주장대로 제품이 녹거나 산화됐다면 최소한 그 흔적이 남아있어야 하는데 발견하지 못했다. 너무나도 깔끔하게 (배터리팩이)없었다”면서 “4개로 구성되는 배터리 팩이 3개로 운영되다 보니 결국 한쪽이 과열돼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2차 조사위원들도 삼성SD가 불량 제품을 만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면서 "삼성SDI가 최근 조사위측에 해체 분석을 제안한 것도 이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SDI는 시스템 공정에 따라 제품 중량까지 체크해 불량 제품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삼성SDI)스스로 불량을 인정하는 순간 제품 신뢰성 등에 타격이 클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삼성SDI 제품이 전 세계로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우리 기업 입장을 최대한 들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의혹이)해소가 되지 않는다면 없었던 일로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조사위는 조만간 전체 회의를 열어 삼성SDI 생산 불량 의혹에 대해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조사위원회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삼성SDI와 LG화학이 시장을 선점하고 있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점을 누구보다 알고 있는 만큼 내부에서도 고민이 많다”면서도 “우리 기업들이 초일류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의심 부분은 ‘확실하게 매듭짓고 가야 하는 게 맞다’고 (위원들도)생각하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제품 불량 의혹과 관련해 삼성SDI는 “배터리 문제는 전혀 아니며 이미 해명된 사안”이라며 조사위원 한 명의 주장을 전체 의견으로 보는 것은 무리라고 강변하고 있다. 삼성SDI 관계자는 “조사위에 관련 사항을 설명하고 이해를 시켰다”며 “조사위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6월 1차 조사위 발표는 논란의 불씨를 안고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시 조사위가 'ESS 화재 원인은 복합적'이라며 다소 애매한 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다. 이번 2차 조사 결과는 5건 화재 원인을 사안 별로 발표할 예정이다.

2차 조사위 관계자는 “1차 조사위가 조사했던 내용 보다 더욱 세밀하게 관찰했다”며 “한 건 한 건씩 확보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조사를 벌였고 발표를 앞두고 최종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5건의 추가 화재가 최근 발생하고 관련 자료와 근거들이 온전한 상태여서 세밀한 조사가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
  • 2송대익, "변명 여지 없다" 주작방송 사과→'피자나라'측 "민/형사상 법적 대응"
  • 3블랙핑크, 기네스 세계 신기록 5개 부문 등재
  • 4"웰컴 투 아카데미"…美 아카데미, 조여정 회원 가입 축하
  • 5정재용, 14년만 단독 MC 컴백..유튜브 '놀러ON재용'
  • 6정유미X최우식, 나영석 PD 신작 '여름방학' 출연…17일 첫방 확정
  • 7오는 1일부터 대형마트에 이어 편의점서 비말마스크 판매
  • 8미국 상무부, 홍콩 특별지위 박탈…무역 특혜 사라진다
  • 9선미, 신곡 '보라빛 밤' 음원차트 상위권 진입.."솔로 퀸 저력 입증"
  • 10서동주 "아빠 서세원, 내게 살해 협박에 사기대출 시도까지"
  • 1114년 연재·70억 조회 '마음의 소리'…오늘 진짜 끝났다
  • 12선미 악성 루머에 반박 "가슴 수술 NO, 그 정도 크기 아냐"
  • 13호사카 유지-소설가 한수산, '군함도 전시관' 역사 왜곡 실상 밝힌다
  • 14'아빠' 류승범, 유모차 밀며 생후 2주 딸과 첫 외출… "행복한 날들"
  • 15빅스 켄 7월 입대, 군악대로 현역 복무
  • 16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가호 '야외 생활'·졸리 '실종'
  • 17'강철비2' 정우성, 이런 비주얼의 대통령.."북미정상들 사이 심리적 묘사에 신경"
  • 18네이버 최장수 웹툰 마음의 소리 30일 완결…14년간 누적 조회수 70억건
  • 19'광진구 클럽 집단폭행' 유단자 3명 징역 9년..."미필적 고의 인정되고 죄질 나빠"
  • 20차 빼달라 했다고…자녀 앞에서 아빠 폭행, 벽돌로 위협한 40대 입건
  • 21옥주현, 악플러와 전쟁 선포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선처 NO"
  • 22인종차별 논란에…디즈니, 인기 놀이기구 '흑인 공주' 테마로 새단장
  • 23유역비 '뮬란' 코로나 재확산으로 두 번째 연기 고려
  • 24'반도', 6개 특수관 개봉 확정…오늘(26일) 예매 오픈
  • 25'쌍갑포차' 황정음 "지치고 힘들 때 다시 찾아주길…모두 甲의 인생 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