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 진단] 이란산 원유수입 전면 봉쇄, 국제유가 폭등 어디까지?

글로벌이코노믹 / 김대호

2019-04-23 08:37:20

이란산 원유수입 차단으로 국제유가는 멀마나 오를까? 글로벌이코노믹연구소 김대호 소장의 진단이다.


[김박사 진단] 국제유가 폭등 어디까지?

국제유가가 요동치고 있다.

23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 따르면 미국의 주종 원유인 WTI는 이 시각 현재 배럴당 65.70달러를 지나고 있다.

전일대비 1.70달러, 비율로는 2.66% 오른 수준이다.

WTI Crude Oil (Nymex) USD/bbl. 65.70 +1.70 +2.66% Jun 2019 2:29 PM

국제유가 시간대별 시세
Energy INDEX UNITS PRICE CHANGE %CHANGE CONTRACT TIME (EDT)
CL1:COM WTI Crude Oil (Nymex) USD/bbl. 65.70 +1.70 +2.66% Jun 2019 2:29 PM
CO1:COM Brent Crude (ICE) USD/bbl. 74.04 +2.07 +2.88% Jun 2019 5:59 PM
XB1:COM RBOB Gasoline (Nymex) USd/gal. 213.43 +0.45 +0.21% May 2019 6:53 PM
NG1:COM Natural Gas (Nymex) USD/MMBtu 2.53 +0.00 +0.12% May 2019 6:59 PM
HO1:COM Heating Oil (Nymex) USd/gal. 210.85 +0.45 +0.21% May 2019 6:53 PM

국제유가가 이처럼 요동치는 데에는 미국의 이란산 원유 차단이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한국시간 23일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조치의 한시적 예외를 더이상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는 국가는 예외없이 세컨더리 보이콧 즉 제3자 제재 형식으로 미국의 보복을 받게 된다.

이란이 수출하고 있는 원유의 양은 하루평균 약 100만 배럴로 추정된다.

하루 100만 배럴이 공급 리스트에서 사라지면 국제 유가는 상승압력을 받을 수 있다.

이란의 시장 점유율은 한때 10%까지 올라갔다.

단순계산으로 국제유가에 2~3% 상승압력으로 작용한다.

문제는 심리이다. 이란산 수입중단으로 원유공급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국제유가 상승쪽에 베팅을 하는 세력이 늘어날 경우 국제유가 상승폭은 예상보다 훨씬 더 커질 수 있다.

가장 큰 변수는 미국과 사우디이다.

셰일오일을 기반으로 세계 최대 산유국으로 부상한 미국과 석유수출국기구(OPEC) 좌장격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얼마나 '이란 공백'을 메울 수 있을지 가 향후 유가를 결정할 변수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이란원유에 대한 현재 우리의 전면적 제재에서 비롯되는 (원유공급량) 격차를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OPEC 회원국들이 그 이상으로 보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산 공급이 줄어드는 만큼 다른 산유국들이 나서 원유 생산을 늘리라는 뜻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칼리드 알팔리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에 화답하듯 "원유시장의 안정을 추구한다는 기존 정책이 변하지 않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한다"라며 '원유시장 안정'을 강조했다. '

국제유가는 이미 올들어 40% 가량 올랐다.

여기서 더 오른다면 세계경제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산유국 베네수엘라와 리비아의 정정 불안도 원유 공급을 제한할 수 있는 위협요인이다.

앞으로 국제유가는 트럼프 대통령의 산유국에 대한 영향력에 달렸다고 할 수 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소장/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스토리카드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영화 속 선생님들의 명대사 BEST7
폐촌이 되자 오히려 사람이 늘어났다는 마을
흔한 반투명 테이프로 예술이 가능하다!?
선글라스는 검정색이 좋다는 당신에게
매일 아침에 호두 먹으면 일어나는 신기한 변화
당신 안에 있는 음란함에 대한 편견
인터넷에서 화제라는 한 부부의 커플룩
한 금광회사가 사람도 얻고 돈도 얻을 수 있었던 이유
물렁물렁한 과일 그냥 버리면 안 되는 이유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화장실 가기 무서워요... 변비 예방법!
'날씨병' 들어보셨나요?
병원 가기 싫어하는 고앵이 모음
독수리계의 아이린! 미모 원탑 뱀잡이수리
금손 도예가 엄마 작품 자랑
11세 쌍둥이 자매의 고퀄리티 코스프레
나만의 순위를 매겨보세요! 콧수염 챔피언십
꽃보다 할배, 84세 패셔니스타!
취향껏 골라 쓰는 친환경 빨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샹들리에
샤워하고 바로 이어폰으로 음악 들으면 벌어지는 일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나만의 순위를 매겨보세요! 콧수염 챔피언십
  • 2뱃살이 안 빠진다면 이걸 꼭 보세요
  • 3'DMZ 평화의 길' 철원 구간 개방…20일부터 참가자 접수
  • 4오늘은 '성년의 날', 200년생 63만여명…성인의 법적 권리·의무는?
  • 5"따뜻하더니 또 쌀쌀"…기온별 옷차림 어떻게 할까
  • 6kg 정의, 130년 만에 바뀐다…20일부터 시행
  • 7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 8어벤져스 멤버들이 광고를 찍는다면 어떨까?
  • 9'악인전' 개봉 5일째 148만, 박스오피스 1위...흥행 질주
  • 10'성년의 날' 맞은 스타 누구? 배진영X김새론X김향기 '어른 됐다'
  • 11"취업 접습니다" 청년 구직단념 최대…상실의 시대
  • 12"75세에도 취업한다" 정년 모르는 일본
  • 13병원 가기 싫어하는 고앵이 모음
  • 14누가 탕후루를 그렇게 먹어요... 이상한 탕후루 만들기!
  • 15“성범죄 가수 공연 보고 싶지 않다” 이수 공연, 취소 요구 잇따라
  • 16"민간인이라 좋다" 옥택연, 전역 후 팬들과 소통
  • 17여가부, '文정부 핵심과제' 위기청소년 지원 강화 나선다
  • 18음란물로 용돈벌이? 무조건 잡힌다
  • 19후각 탐지 챌린지! 돈 냄새만 맡고 얼마인지 맞추기
  • 20독수리계의 아이린! 미모 원탑 뱀잡이수리
  • 21마블 '어벤저스→'마블리 '악인전', 흥행 1위 '바통터치'
  • 22"웃음 코드 맞아서"…강유미, 공개 열애 1달 만에 결혼 결심 이유
  • 23'동전 택시기사 사망 사건' 30대 승객 구속영장 기각
  • 24경찰, '자승 스님 배임의혹' 하이트진로음료 압수수색
  • 25금손 도예가 엄마 작품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