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지진 또 흔들, 불의 고리 연쇄지진 징후 …마닐라 기상청 지질조사국 경계령

글로벌이코노믹 / 김대호

2019-04-23 09:01:56

필리핀 지진이 태평양 불의 고리 연쇄지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마닐라 기상청 지질조사국이 밝혔다.
 마닐라 기상청의 전망은?


필리핀 지진이 불의 고리 연쇄 지진의 징후일 수 있다고 마닐라 기상청이 경고했다.

23일 필리핀 기상청과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필리핀 루손섬 구타드에서 북북동 방향으로 1㎞ 떨어진 지점에서 일어난 필리핀 지진의 규모는 6.1이다.

이 지진의 진원 깊이는 20㎞이다.

이 지진이후 필리핀에는 여진이 잇따르고 있다.

필리핀 당국은 지진으로 최소 6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필리핀은 태평양에 있는 동남아시아의 섬나라이다. 북쪽의 루손 해협 건너편에는 타이완, 서쪽의 남중국해 건너편에는 베트남이 있다. 남서쪽에 위치한 보르네오 섬 사이에는 술루 해가 있으며, 남쪽의 술라웨시 해의 건너편에는 인도네시아의 섬들이 있다. 동쪽에는 필리핀 해가 있다.

필리핀은 환태평양 조산대 불의 고리 정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필리핀에서는 지진과 화산폭발이 끊이지 않고 있다.

,107개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는 필리핀은, 크게 루손 섬, 비사야 제도, 민다나오 섬의 세 지역으로 나뉜다.

필리핀 주요 도시로는 마닐라, 다바오, 케손시티, 세부 등이 있다.

인구는 1억 명으로 세계에서 12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이다. 또한, 약 1,100만 명의 필리핀인들이 해외에 살고 있다. 필리핀에는 다양한 민족과 문화가 존재한다. 선사시대에 필리핀에 거주했던 사람들 중에는 네그리토가 있다. 그리고 그 뒤를 이어 오스트로네시아어족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정착했고, 말레이인의 문화와 힌두교, 이슬람교 등이 전래되었다. 또한, 무역으로 중국 대륙의 문화가 필리핀에 영향을 끼쳤다.

1521년, 페르디난드 마젤란이 필리핀에 도착한 이후, 스페인이 필리핀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고, 결국 스페인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 식민 지배 동안에 마닐라는 아카풀코와의 무역 연결점이 되었으며, 필리핀에 기독교가 널리 전파되었다. 19세기 말에 필리핀 혁명이 일어나고, 짧은 기간동안 유지된 필리핀 제1공화국이 세워졌다. 그리고 뒤를 이어 미국-스페인 전쟁과 필리핀-미국 전쟁이 일어났다. 전쟁 이후, 미국의 지배가 시작되었고,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필리핀이 독립을 할 때까지, 일본군이 점령했던 기간을 제외하고는 미국이 필리핀의 주권을 가지고 있었다. 미국의 지배를 계기로 영어와 서양 문화가 필리핀에 전해졌다.

필리핀은 1950년대부터 1970년대 초까지 아시아에서 일본 다음으로 경제 사정이 좋은 나라였으나, 마르코스 정권의 독재와 부패, 과도한 빈부 격차로 인해 경제적으로 몰락했다. 수도는 메트로 마닐라이며, 공용어는 필리핀어와 영어이다.

수출품으로는 반도체, 전자제품, 교통설비, 의류, 구리 제품, 석유 제품, 코코넛 오일, 그리고 과일이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스토리카드
떠오르는 다이어트 식품인 후추의 효능!
모두가 깜짝 놀란 계란의 변신!
아빠는 아들을 위해 다운증후군 히어로를 만들었다
지금도 전설로 회자되는 전쟁을 멈춘 축구선수
박지성이 축구계의 전설이 될 수 있었던 이유
다이어트 하라고 몸에서 보내는 다급한 신호
그것이 알고 싶다-규조토매트
36년 동안 로마 시내를 만든 고고학자의 클라스
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안녕 나는 하치! 꽃밭에서 사진 찍었개
치과가 무서운 사람들을 위한 치아 관리 꿀팁!
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같이 사용하고 있는 화장품이라면 사용 주의!
동양인 25%가 가지고 있는 증상
단기간에 큰 돈 벌 수 있는 아르바이트
녹아내리는 빙산에 벽화를 그리는 남자
중국 모든 고전머리를 판빙빙으로 재현해보았다
연예인 뺨치는 베트남 미녀 권투선수 수준
성인도 베이비샴푸를 써야 한다?
멸종되지 않았다면 인간을 멸종시켰을 동물들
연예인들이 실제로 소유해 화제가 된 슈퍼카 TOP5
"멍~ 때리기" 잘 하는 사람이 더 똑똑한 이유!
"허언증" 있는 사람 구별법!
왼손잡이는 엄마 뱃속에서 결정된다!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뒷담화를 당사자한테 직접...? 카톡 잘못 보냈을 때 대처법
  • 2설레는 순간을 포착한 '세계 최고의 약혼 사진' TOP10
  • 3펭귄문제 정답은?…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로 사는 '인싸놀이'
  • 4마동석표 액션 ‘악인전’, 칸 영화제서 5분 기립박수
  • 5"소란 피우고 수업 방해해" 초등학생 얼굴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 620대 남성 2명, 10대 여러명에게 약 먹이고 상습성폭행했지만 '전자발찌' 부착은 없다…왜?
  • 7미국인은 탕수육을 찍먹?? 부먹?? 결과 공개!!
  • 8사진 속 풍경 속 그림 액자
  • 9강하늘, 오늘(23일) 만기 전역…차기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
  • 10"휘성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에이미, 휘성에게 사과
  • 11흉기·무차별 폭행에는 최대 '권총' 제압 가능…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확정
  • 12“사용 금지된 오존층 파괴물질 中 동부에서 배출되고 있어”
  • 13익혀 먹지 않으면 독이 되는 음식들 6
  • 14수저 밑에 휴지 까는 게 정말 위생적일까?
  • 15김건모 아버지, 별세 전 정정한 모습…이선미 여사 향한 애틋함도 화제
  • 16‘악인전’ 7일째 1위...‘걸캅스’ 2위 탈환
  • 17"수간 피해 강아지, 침흘리고 배변활동 못해…사람 경계"
  • 18당신을 빨리 늙게 하는 뜻밖의 5가지
  • 19알고보니 의외의 나라에서 탄생한 음식 TOP5
  • 20유관순 열사의 미공개 사진 2장 공개…24일까지 전시회서 볼 수 있다
  • 21英 설문조사 98% '1위'... "손흥민, 제발 이적하지 마"
  • 22"화웨이 폰 쓰시는 분, 당분간은 안심하세요"
  • 23"눈에 뭐 들어갔어", 막 비볐다가는…
  • 24그것이 알고 싶다-빌보드 차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