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지진 또 흔들, 불의 고리 연쇄지진 징후 …마닐라 기상청 지질조사국 경계령

글로벌이코노믹

필리핀 지진이 태평양 불의 고리 연쇄지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마닐라 기상청 지질조사국이 밝혔다.
 마닐라 기상청의 전망은?



필리핀 지진이 불의 고리 연쇄 지진의 징후일 수 있다고 마닐라 기상청이 경고했다.

23일 필리핀 기상청과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필리핀 루손섬 구타드에서 북북동 방향으로 1㎞ 떨어진 지점에서 일어난 필리핀 지진의 규모는 6.1이다.

이 지진의 진원 깊이는 20㎞이다.

이 지진이후 필리핀에는 여진이 잇따르고 있다.

필리핀 당국은 지진으로 최소 6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필리핀은 태평양에 있는 동남아시아의 섬나라이다. 북쪽의 루손 해협 건너편에는 타이완, 서쪽의 남중국해 건너편에는 베트남이 있다. 남서쪽에 위치한 보르네오 섬 사이에는 술루 해가 있으며, 남쪽의 술라웨시 해의 건너편에는 인도네시아의 섬들이 있다. 동쪽에는 필리핀 해가 있다.

필리핀은 환태평양 조산대 불의 고리 정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필리핀에서는 지진과 화산폭발이 끊이지 않고 있다.

,107개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는 필리핀은, 크게 루손 섬, 비사야 제도, 민다나오 섬의 세 지역으로 나뉜다.

필리핀 주요 도시로는 마닐라, 다바오, 케손시티, 세부 등이 있다.

인구는 1억 명으로 세계에서 12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이다. 또한, 약 1,100만 명의 필리핀인들이 해외에 살고 있다. 필리핀에는 다양한 민족과 문화가 존재한다. 선사시대에 필리핀에 거주했던 사람들 중에는 네그리토가 있다. 그리고 그 뒤를 이어 오스트로네시아어족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정착했고, 말레이인의 문화와 힌두교, 이슬람교 등이 전래되었다. 또한, 무역으로 중국 대륙의 문화가 필리핀에 영향을 끼쳤다.

1521년, 페르디난드 마젤란이 필리핀에 도착한 이후, 스페인이 필리핀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고, 결국 스페인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 식민 지배 동안에 마닐라는 아카풀코와의 무역 연결점이 되었으며, 필리핀에 기독교가 널리 전파되었다. 19세기 말에 필리핀 혁명이 일어나고, 짧은 기간동안 유지된 필리핀 제1공화국이 세워졌다. 그리고 뒤를 이어 미국-스페인 전쟁과 필리핀-미국 전쟁이 일어났다. 전쟁 이후, 미국의 지배가 시작되었고,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필리핀이 독립을 할 때까지, 일본군이 점령했던 기간을 제외하고는 미국이 필리핀의 주권을 가지고 있었다. 미국의 지배를 계기로 영어와 서양 문화가 필리핀에 전해졌다.

필리핀은 1950년대부터 1970년대 초까지 아시아에서 일본 다음으로 경제 사정이 좋은 나라였으나, 마르코스 정권의 독재와 부패, 과도한 빈부 격차로 인해 경제적으로 몰락했다. 수도는 메트로 마닐라이며, 공용어는 필리핀어와 영어이다.

수출품으로는 반도체, 전자제품, 교통설비, 의류, 구리 제품, 석유 제품, 코코넛 오일, 그리고 과일이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日, 방위백서 통해 또 '독도' 도발…외교부, 주한 日총괄공사 초치
  • 2'1박2일' 제작진 "라비 천안함 모자 모자이크, 브랜드 로고인 줄"
  • 3‘검언유착’인가 ‘권언유착’인가…수사심의위에서 1차 판가름
  • 4'당진 자매 살인사건' 술김에 범행?…범인 모습 담긴 블랙박스 보니
  • 5대법원 판결 앞둔 이재명…시도지사 지지도 '첫 1위'
  • 6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7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8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9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10'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11"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12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13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14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15'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16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17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
  • 18프랑스 언론, “이적선언 이강인, 프랑스 팀에게도 기회”
  • 19누가 이짓을 … 머리 잘린 새끼 고양이 사체 발견‥경찰 추적중
  • 20민주당 지지율 40% 붕괴…등돌리는 중도층·20대
  • 21"길거리 노래 그만해주세요" 다닥다닥 붙어서 버스킹…코로나 확산 우려
  • 22전북대, 등록금 1인당 10% 환불…2학기 고지서 반영
  • 23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