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코로나19 전 세계 사망자 38만2,016명, 확진자 644만940명 (4일 오전 4시)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창궐로 가장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뉴욕시의 노숙자들이 맨해튼의 홈리스 지원기관이 나눠주는 식료품을 배급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있다.




AFP가 각국 당국의 발표에 근거해 한국시간 4일 오전 4시 기준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세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의한 사망자 수가 38만2,016명으로 증가했다. 중국에서 지난해 12월 말 코로나19가 처음 발병한 이후 지금까지 196개 국가에서 총 644만940여 명이 감염돼 최소 276만8,700명이 회복됐다.

이 통계는 각지의 AFP 지국이 각국 당국으로부터 수집한 데이터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의 정보를 토대로 한 것으로 실제 감염자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 국가에서는 증상이 있는 사람이나 중증환자에게만 검사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3일 오전 4시 이후 추가로 4,753명의 사망과 12만242명의 신규 감염이 발표됐다. 사망자 증가 폭이 가장 큰 것은 브라질 1,262명이며 이어 미국(1,052명), 멕시코(470명)가 뒤를 이었다. 가장 피해가 큰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10만6,696명이 사망하고 184만1,471명이 감염됐으며 최소 46만3,868명이 회복됐다.

이어 피해가 큰 나라는 영국으로 사망자 수는 3만9,728명, 감염자 수는 27만9,856명으로 집계됐다. 이후는 이탈리아(사망자 3만3,601명, 감염자 23만3,836명), 브라질(사망자 3만1,199명, 감염자 55만5,383명), 프랑스(사망자 2만9,021명, 감염자 18만8,674명)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나라는 벨기에의 82명이며 이어 영국(59명), 스페인(58명), 이탈리아(56명), 스웨덴(45명)이 뒤를 이었다.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중국 본토에서 발표된 사망자 수는 4,634명, 감염자 수는 8만3,021명, 회복자 수는 7만8,314명이다.

지역별 사망자 수는 유럽 18만875명(감염 220만1,170명), 미국캐나다 11만4,154명(감염 193만3,881명), 중남미카리브해 국가 5만5,010명(감염 110만4,571명), 아시아 1만7,391명(감염 59만8,331명), 중동 9,900명(감염 43만4,110명), 아프리카 4,555명(감염 16만282명), 오세아니아 131명(감염 8,599명) 등이다.

각국의 사망·감염자 수는 당국에 의한 정정이나 데이터 발표의 지연에 따라 과거 24시간으로의 증가 폭은 전날의 집계 결과와의 차이와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심상정, '조문거부' 사과에…"민주당 2중대 인정했나" 비판
  • 2이해찬, '박원순 의혹' 공식 사과…"책임 통감"
  • 3송혜교, 서경덕 교수와 美 대한인국민회 안내서 1만부 또 기증
  • 4'반도' 구교환♥이옥섭 감독, 7년째 열애중 '서로의 소울메이트'
  • 5블랙핑크, 20일째 1위 '난공불락'…뮤비 3억 뷰 눈앞
  • 6"9년째 선한 영향력" 송혜교, 서경덕과 LA에 韓안내서 1만부 또 기증.."응원격려 감사"
  • 7日, 방위백서 통해 또 '독도' 도발…외교부, 주한 日총괄공사 초치
  • 8'1박2일' 제작진 "라비 천안함 모자 모자이크, 브랜드 로고인 줄"
  • 9‘검언유착’인가 ‘권언유착’인가…수사심의위에서 1차 판가름
  • 10'당진 자매 살인사건' 술김에 범행?…범인 모습 담긴 블랙박스 보니
  • 11대법원 판결 앞둔 이재명…시도지사 지지도 '첫 1위'
  • 12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13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14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15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16'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17"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18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19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20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21'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22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23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