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정택배 증시뉴스] 바이오 제약주 투자심리 자극 …녹십자 셀트리온 신풍제약 상승세 주도

글로벌이코노믹

13일 증시는 바이오제약과 건설, 그리고 기술주, 일부 소형주들이 강세를 보이면서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큰 폭으로 치솟았다.

미국 증시와 유럽 아시아 증시도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등의 호재에 힘입어 상승기류를 재생시켰고 이에 편승해 일반 종목들이 잇따라 상승곡선을 그렸다.


전날 화제 종목으로는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종목으로 녹십자와 신풍제약이 강력 부각되면서 투자자의 투자심리를 자극, 열광으로 몰아넣었다.

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개발을 놓고 임상시험을 서두르고 있다. 늦어도 다음주에 윤곽이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이 같은 전망을 놓고 관련 종목이 일시에 후끈 달아올랐다. 전날 녹십자는 오전 26.04%까지 치솟으면서 상한가를 위협했다. 매물이 쏟아지면서 10.65%까지 빠졌으나 회복되어 15,68% 상승으로 장을 마쳤다. 이 같은 기류는 쉽게 멈추지 않을듯한기세를 암시했다. 이 영향으로녹십자홀딩스,(+8.74%)와 홀딩스2우가 상한가로 치솟아증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

신풍제약이 매섭다. 코로나19가 창궐하기 이전 6천원대(액면가 5백원)로 투자자의 관심 대상에도 없었던 이 회사의 주식은 13일 24.56% 폭등의 기염을 토했다. 주목되는 종목으로 부상하면서 ‘투자위험주의’ 지정에도 불구하고 매수세의 열기는 이를 냉소했다.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중인 셀트리온의 종목도 투자자들의 행복을 포만시키고 있다. 셀트리온케어 셀트리온제약 등이 동반 상승하면서상상력을 깨는 가격대로 치솟으며 불이 붙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은녹십자가 앞설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와 카자흐스탄 러시아 등 국가의 코로나19 감염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진단키트 업체들의 주가가 그야말로 천정부지로 뜀박질하고 있다. 그동안경제매물이 쏟아지면서 주춤했던 씨젠이 무려 4,58%나 올라 18만 400원을 적어냈다. 소설과 영화 같은 드라마의 가격대다.

그 영향을 받아 수젠텍, 랩지로믹스등이 초강세다. 그러나 피씨엘은 400원 마이너스로 주저앉았다. 동종업체에 비해 차별화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종근당 LG화학 부광약품 등 종목도코로나19 혜택주로 등극하고 있다.

전날 예상치 못한 드림텍 시노펙스 소마전 등 소형주가 상한가를 기록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덕양산업(16.46%) 신일제약 등이 매수세가가세하면서 동반 상승했다.

14일에도 코로나19 치료제 바이어제약 관련주와 그동안 소외되었던 건설주들이 선별 주목을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렘데시비르의 효능이 입증된데다 화이자가 미국 FDA로 부터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2개에 대해 패스트트랙 승인을 받아 이 여진이 증시를 강하게 자극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이승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aith823@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베스트
  • 1"휴가 때 연락하지 마세요" 휴가철 직장인 갈등,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2'택배 없는 날' 앞둔 택배기사, "부담과 걱정있지만 휴가가 절실했어..."
  • 3'KTX 회의실' 文대통령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읍·면·동 단위도 검토"
  • 4포스트 말론 여자친구는 한국인 래퍼 멜로?…다정한 투샷 공개
  • 5집중 호우, 문화재 47건 훼손 "현장조사·응급조치 병행"
  • 6트럼프 "한일·대만 핵무장, 향후 두달 간 주요 논의 요점"...핵무장 용인?
  • 7관광·여행 등 특별업종 고용유지지원금 180일→240일로 연장
  • 8'뒷광고 실태 폭로' 홍사운드, 눈물 흘리며 "먹방 접겠다" 선언
  • 9'비밀의 숲 2', 넷플릭스 통해 전 세계 공개 "15일 서비스 시작"
  • 10정부 "여행·관광 8개업종, 고용지원금 기간 180→240일로 연장"
  • 11'은퇴' 이태임, 남편 구속→홀로 육아 중
  • 12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발음 흉내 사과 "희화화 NO, 더 신중하겠다"
  • 13류준열, 전도연과 호흡할까 "'인간실격' 긍정 검토 중"
  • 14다니엘 린데만 "'비정상회담' 출연자, 인종차별주의 없어"
  • 15박선호, 10일 현역 입대…기초군사훈련 후 의장대로
  • 16대도서관, '뒷광고' 유튜버에 일침…"몇천만원 받고 숨기면 기만"
  • 17빙속 이승훈, 유튜브 채널서 공개사과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 18김서형vs마다픽쳐스 연매협 상벌위行? "진정서 제출 아직"
  • 19 "김호중 전여친, 이미 결혼해서 딸이 둘"…미심쩍은 폭행 의혹
  • 20서산서 탈의실 여직원 환복 장면 불법 촬영한 직원 붙잡혀
  • 21'강철비2' 박스오피스 1위 수성…'다만악'과 치열한 접전 예고
  • 22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생후2주만에 떠난 아들→PD "아픔 극복기 보여줄 것"
  • 23고령운전자 자진면허 반납, 주민센터에서 하루면 끝
  • 24신동근, 윤석열 발언에 "사실상 반정부투쟁 선언…文정부에 극언"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