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침입자'의 침입자는 누구? 정체 분석

스포츠서울

2020-02-14 09:26:01

침입자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대체 침입자는 누구일까.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침입자’(손원평 감독)가 제목 속 ‘침입자’의 정체에 대한 물음을 던졌다.

지난 12일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친 미스터리 스릴러 ‘침입자’ 속 침입자의 정체가 화두에 올랐다. ‘침입자’는 사라졌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물.

무엇보다 영화 속 제목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이목을 끌었다. 영화 속 침입자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25년 만에 실종됐다 돌아온 동생 유진 역할을 맡은 배우 송지효는 “저는 가족들에게 굉장히 잘하려고 하는데 자꾸 저를 의심하고 경계하고 안 좋은 시선으로 보는 오빠가 저나 가족 입장에선 평화를 깨는 침입자일 수 있다”라며 오빠 서진을 침입자로 지목했다.

이에 낯선 동생을 끊임없이 의심하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오빠 서진 역할을 맡은 배우 김무열은 “(유진에 대한 의심이) 아주 주관적이지만 합리적인 의심이다”라고 반박하며 “가족이라고 해도 25년 만에 만나면 남과 다를 바 없을 것 같다. 그런 감정에서 본다면 동생 유진이 침입자라고 생각될 것이다”라며 유진을 침입자라 주장했다.

이처럼 유진과 서진의 대립이 팽팽한 가운데 손원평 감독은 침입자의 정체에 대한 말 대신 “보편적인 소재가 약간 뒤틀렸을 때 거기서 오는 긴장과 스릴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해 진짜 ‘침입자’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제작보고회뿐만 아니라 포털 사이트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포스터와 예고편, 각종 광고물로 ‘침입자’에 대한 정보를 접한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유진이 침입자 같다”, “아니다 서진에게 반전이 있는 것 같다”는 등 ‘침입자’의 정체를 둘러싸고 각가지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존재가 낯설게 느껴지는 순간 시작되는 서스펜스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영화는 ‘침입자’의 정체를 밝히는 일을 관객들의 몫으로 남겨두었다.

한편, 감정의 경계선을 넘나들며 보는 이조차 혼란스럽게 만드는 미스터리 스릴러 ‘침입자’는 오는 3월 12일 개봉한다.

whice1@sportsseoul.com
     
스토리카드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는 '포토라인'은 왜 있는 걸까요?
다이어트 정체기, 어떻게 극복할까?
아침식사 '밥 vs 빵' 승자는?
디즈니 왕자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종이와 수채화로 만든 미니 새들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나라별 미신 6
슈퍼히어로가 평균체중이라면?
간호사 9명이 동시에 임신한다면?
스누피가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3월 30일'은 지구촌 전등 끄는 날
수박 먹을 때 수박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 왕들이 사랑했던 약재, 생강의 효능은?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기차표 예매할 땐 만석인데 타보니 빈 자리가 있는 이유
종이학 접기 끝판왕이 등장했다!
뇌 2%밖에 없다던 소년이 보여준 기적같은 행보
쓰레기로 만든 웨딩드레스
강아지가 똥을 먹어요! 똥을 먹는 이유는?
2천억 원을 상속 받은 고양이의 정체는?
의지와 상관없이 차만 타면 꾸벅꾸벅 조는 이유
야 너두? 동명이인 스타 모음
당신이 가위에 눌린 이유! 정말 귀신 때문일까?
벚꽃 보러가자~ 2019 벚꽃 개화 예상시기
달콤한 허니문♥ 예비부부에게 추천하는 신혼여행지 5
민족의 얼과 염원이 담긴 태극기 변천사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대구는 특별한 곳" 손예진, 코로나19 방지 위해 1억원 기부 [공식]
  • 2'욱토크' 보아, 무대공포증 극복→오리콘차트 1위… 20년 되돌아본 토크
  • 3사거리 그오빠 "어떤 음악 하는 밴드인지 적극 어필하고파" [화보]
  • 4김재환, '올해 가장 기대되는 쥐띠 아티스트' 1위…2위 강다니엘 [공식입장]
  • 5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 6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 원 기부
  • 7몰카범죄 10명 중 7명은 또 저지른다
  • 8JYP "데이식스 사생활·인격권 침해, 법적제재 포함 강경 대응" [전문]
  • 9김준수, '헤이즈 일기' 전격 출연..뮤지컬+'미스터트롯' 토크 풍성 [Oh!쎈 예고]
  • 10방탄소년단 새 앨범,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美-英 차트 1위 ‘예약’
  • 11'도망친 여자' 홍상수x김민희x서영화, 70회 베를린영화제 석권할까[종합]
  • 12'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13'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14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15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16'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17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18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
  • 19박민영, 물오른 미모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본방사수하러 가자" [★해시태그]
  • 20솔비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힘드시죠? 모두 힘내세요" [★해시태그]
  • 21윤시윤, OCN '트레인' 출연 확정…열일 행보 ing
  • 22'기생충: 흑백판', 해외 선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국내 관객들도 '기대'
  • 23김연지, 오늘(21일) 첫 자작곡 '바람이 불면' 발매
  • 24"목소리에 푹 빠져"...조보아, 청하 신곡 뮤직비디오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