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행 무산' 수아레스, MLS 역사상 최고 연봉 거절했다

스포츠서울

ITALY SOCCER SERIE A
수아레스. 페루자 | EPA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루이스 수아레스(33·바르셀로나)가 미국메이저리그사커(MLS) 인터 마이애미 제안을 거절했다.


수아레스는 로날드 쿠만 감독 부임 후 전력에서 배제돼 있다. 이번 여름 바르셀로나를 떠날 것이 유력하다. 하지만 차기 행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당초 유벤투스(이탈리아)행이 점쳐지고 있으나 그마저도 무산되는 분위기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파리생제르맹(프랑스)도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수아레스는 데이비드 베컴이 공동 구단주로 있는 인터 마이애미의 관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ESPN은 “인터 마이애미가 약 800만 유로(약 110억 원)를 넘은 연봉에 4년 계약을 제안했으나 수아레스 측이 거부했다. 이는 이전에 MLS에서 볼 수 없었던 규모의 제안이다. MLS 역사상 가장 높은 연봉 제안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MLS 최고 연봉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기록한 720만 달러(약 83억 원)였고, 지난 18일 인터 마이애미로 이적한 곤살로 이과인이 880만 달러(약 103억 원)로 새롭게 기록을 경신했다.
beom2@sportsseoul.com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