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현, 최연소 진 등극 "아직 어리고 부족한데"

뉴스컬처

[뉴스컬처 이솔희 기자] '미스트롯2' 김다현이 최연소 진으로 선정됐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본선 2차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먼저 황우림과 진달래가 맞붙었고, 각각 '쓰러집니다'와 '세월아'를 선보였다. 하지만 마스터들의 혹평이 이어졌고, 결국 황우림이 한 표 차이로 승리했다.





이어 양지은과 허찬미가 대결을 펼쳤다. 양지은은 '빙빙빙'으로 시원한 가창력을 뽐냈고, 허찬미는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 봐'를 선곡해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3표 차이로 양지은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전유진은 성민지를 상대로 지목했다. 두 사람은 '길면 3년 짧으면 1년'을 두고 신경전을 펼쳤으나, 결국 성민지가 곡을 차지했다. 전유진은 장윤정의 '약속'을 선택했다. 대결 끝 성민지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계속된 대결 끝에 마리아, 홍지윤, 허찬미, 공소원, 은가은, 한초임, 전유진, 진달래가 추가 합격했고, 앞서 무대를 선보인 바 있는 초등부 김다현이 미성년자 최초 '진'을 차지했다. 밤 10시가 지나 미리 집으로 돌아간 그는 전화로 '진'에 등극했다는 사실을 전달받고 놀라워했다.



그는 방송을 마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여러분 '미스트롯2' 잘 보셨나요? 아직 어리고 부족한데 진이 돼서 너무 행복합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주신 것 같으니까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TV조선







이솔희 기자 sh0403@asiae.co.kr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학폭' 수진 활동중단에...서신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 심경글
  • 2'달이 뜨는 강', 예정된 촬영도 취소…지수 여파에 대책 회의 중
  • 3김혜수·염정아·조인성·박정민, 류승완 '밀수' 호화 라인업 완성
  • 4정세균 "AZ백신 5월까지 105만명분 도입…거리두기 개편안 오늘 공개"
  • 5박혜수 측 "피범벅 폭행+B씨 부친에 욕설, 명백한 허위사실"
  • 6양지은, '미스트롯' 제2대 眞 등극…화려한 피날레
  • 7보육시설 전전하다 엄마와 산지 3년…온몸에 멍든 채 숨진 8세 여아
  • 8이낙연에 33분 질책 받은 변창흠…사퇴 질문엔 '묵묵부답'
  • 9'펜트2' 측 "펜트 키즈들의 변화, 앞으로 더 거세진다"
  • 10'성매매 처벌' 지나, 오랜만에 전한 근황 "hello"
  • 11정인이 양부모 "살인 고의 없었다…국민참여재판 원치 않아"
  • 12LH 직원 투기에 분노한 주민들… “공무원 이익 챙기려 주민들 생계 빼앗아”
  • 13지수 측 "학폭 의혹, 사실 관계 파악에 시간 필요..죄송"
  • 14이현주 왕따 논란에 에이프릴 이나은 광고 잇단 중단
  • 15수진 학폭 의혹 새 국면 "오히려 은따였다"
  • 16'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학폭 인정하지만 기성용에 당한 것도 사실"
  • 17화이자 코로나 백신 공급 쉬워진다…FDA '일반 냉동' 보관 허가
  • 18국내 첫 접종자, 백신 맞은 뒤 "이상증상? 별다른 점 없었다"
  • 19'파경설' 함소원, 진화와 키스 사진 "가정 지켜낼 것"
  • 20신세계 1호 영입 추추트레인 추신수,'뜨거웠던 귀국 현장 분위기'
  • 21‘월클’ 김연경이 안쓰럽다, 최하위만 이길 수 있는 ‘폭망’ 경기력
  • 22'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재반격, "이미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 확보"
  • 23'SBS 퇴사' 배성재 아나운서, K리그1 캐스터로 마이크 잡는다
  • 24'사생활 논란' 찬열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
  • 25박혜수 학폭 피해자 모임 측 "금전 요구한적 없어, 의심은 2차 가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