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투약'으로 실형 린다김 보석심문…"양쪽 눈 실명 위기"

브릿지경제 / 최은지 기자

2017-01-11 16:56:03

'필로폰 투약'으로 실형 린다김 보석심문…"양쪽 눈 실명 위기"

브릿지경제 최은지 기자 =
린다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던 로비스트 린다김(본명 김귀옥·63)의 보석 심문이 진행됐다. (연합)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던 로비스트 린다김(본명 김귀옥·63)의 보석 심문이 진행됐다.

대전지법 제1형사부(재판장 문봉길 부장판사)는 린다김 측의 보석 신청에 따라 항소심 재판을 앞두고 11일 오후 403호 법정에서 보석 심문을 열었다.

변호인 측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양쪽 눈 모두 실명 위기”라며 건강상 이유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지난해 4월 각막 이식 및 수정체 제거 수술을 받고 구속됐다. 현재 오른쪽 눈이 전혀 보이지 않고 왼쪽 눈도 백내장으로 일부만 보여 치료가 시급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모두 자백하고 있다”며 보석 허가를 요청했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열린 1심 첫 공판 때도 보석을 신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으로부터 필로폰을 구입한 뒤 서울 강남구 자신의 집에서 커피에 필로폰을 타 마시는 수법으로 모두 11회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년과 추징금 116만원을 선고받았다.

김씨와 검찰은 양형부당 등을 이유로 각각 항소했다.

김씨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은 오는 3월 10일 오후 2시 30분 403호 법정으로 예정돼 있다.


최은지 기자 silverrat89@viva100.com

핫포토
스토리카드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