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의 '믿을맨 트리오' 김준·장동현·박정호 '전성시대'

브릿지경제

[재계프리즘]
SK 최태원의 '믿을맨 트리오' 김준·장동현·박정호 '전성시대'


2019052701001899200085071-horz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과 장동현 ㈜SK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부터).(김준 사장·장동현 사장 사진= 각 사 제공, 박정호 사장=브릿지경제DB)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과 장동현 ㈜SK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내년도 SK그룹 인사에서 현재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며 오너인 최태원 회장의 신임을 재확인했다.

SK그룹은 5일 수펙스추구협의회를 통해핵심 계열사인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의 최고경영자(CEO)를 유임시키는 한편 ㈜SK C&C와 SK루브리컨츠, SK브로드밴드, SK머터리얼즈 등 4곳은 1960년대 생의 ‘차세대 리더’로 교체하는 내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특히 SK텔레콤 등 주력 관계사 CEO의 경우 큰 변화 없이 안정적인 리더십을 유지토록 했다. 이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장동현 ㈜SK 사장 등은 유임됐다.

김준 사장과 장동현 사장은 각각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에너지·화학위원장과 커뮤니케이션위원장 자리를 새로 맡겼다. 이로써 박 사장과 김 사장, 장 사장은 내년 초 임기가 만료됨에도 핵심 계열사 CEO 자리를 지키는 것은 물론 그룹의 중책을 맡으면서 그룹 내 ‘실세 CEO’로 부상하는 모양새다.

이 같은 SK그룹의 임원인사는 어느 정도 예견된 측면도 있다. SK그룹은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에 걸쳐 주요 계열사 CEO를 50대로 대거 교체한 바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올해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 경영불확실성이 고조되면서 ‘안정’에 방점이 찍힌 데다, 세 사람은 기용된 이후 실적 등에서 수완을 발휘하며 최 회장으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아왔던 터라 이번 임원인사에서 교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전망됐다. 김 사장은 1961년생이고, 박 사장과 장 사장은 1963년생이다.

하지만, 재계 일각에선 최근 사이 세대교체 바람이 거세지면서 내년 초 임기 만료를 앞둔 이들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관측도 나왔다.

그럼에도 최 회장은 이번에 이들에게 핵심 계열사 CEO 자리를 보장하는 한편 일부에게는 그룹의 중책까지 맡기면서 SK는 물론 재계에서 ‘김준·장동현·박정호 트리오’의 전성시대가 활짝 열리게 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실시간 베스트
  • 1"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2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3'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4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5'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6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7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8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9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10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11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12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13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14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15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16[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1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18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9'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20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