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 음주운전 단속 강화…점프식 이동단속·암행순찰차 집중투입

브릿지경제

비접촉 음주감지기를 활용한 S자형 점프식 일제단속 강화
인천경찰 음주운전 단속 강화…점프식 이동단속·암행순찰차 집중투입


지방청청사
인천지방경찰청사 전경.<사진 인천경찰청 제공>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 2년이 다 돼 가지만, 관련 사고가 끊이지 않자 인천 경찰이 점프식 이동단속과 암행순찰차를 집중 투입해 강력한 단속을 벌인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최근 인천에서 새벽에 치킨 배달을 하던 중 음주 운전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음주운전에 대한 강력한 단속 및 처벌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인천경찰은 음주 교통사고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비접촉 음주감지기를 활용한 S자형 점프식 일제단속을 강화키로 했다.

올해 1월부터 이달 9일까지 인천 관내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616건으로 이 중 61.7%(380건)가 야간시간대(오후 8시∼오전 8시)에 발생했으며 50.2%(309건)가 금요일과 주말(토·일요일)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경찰청은 이런 음주운전 교통사고의 특성을 고려해 금∼일요일 야간시간대에 유흥가 부변 및 간선도로 등 단속 장소를 수시로 변경하는 ‘점프식 음주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암행순찰차와 지역순찰차를 투입해 주요 도로에서 집중적으로 음주운전 의심차량에 대한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적발된 음주 운전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요구에 따라 피해자가 사망한 경우 구속해 수사할 계획이다.

또한 음주운전 동승자에 대해서도 초동 수사 단계부터 방조 혐의를 면밀히 수사해 음주운전 공범으로 적극 처벌할 방침이다.

피해자가 숨지지 않고 다쳤을 경우에는 음주 운전자의 과거 전력에 따라 구속도 검토한다.

인천경찰은 음주운전 근절 홍보를 위해 비대면 홍보활동도 강화한다.

음주운전의 위험성과 음주운전 의심 112신고 활성화를 위해 지역 맘카페 등 SNS를 활용해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키로 했다.

인천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운전자 자신뿐만 아니라 무고한 타인의 생명을 앗아감에 따라 “술을 마셨을 경우 절대로 운전을 하지 말고 주변에서 음주운전을 목격할 경우 112신고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실시간 베스트
  • 1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2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3'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4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5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6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7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8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 9수능 감독하던 교사, 수험생에 "마음에 든다"…응시원서 보고 연락
  • 10北·中 정상 '축전교환' 친분 과시…김정은 "북·중 친선 새 활력기 들어섰다"
  • 11오왼, 대마 적발 숨기고 '쇼미9' 출연…제작진 "출연분 삭제·하차"
  • 12만취 승객 성폭행한 택시기사…다른 피해자들은 신고도 못했다
  • 13"반성 중" 나플라·루피·오왼·블루·영웨스트, 대마초 파문…'쇼미9' 불똥
  • 14'당근마켓'에 올라온 아기, 미혼모와 떨어져 제주 보육시설에 입소
  • 15로건 아내, 끝내 유산…"원인 제공자 처벌할 것"
  • 16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준, 입국허용해야"…엿새전 병무청장 "안돼"
  • 17크러쉬, 11월 12일 입대…"이번 앨범 모든걸 쏟아 부어, 다시 만날 날 고대해"
  • 18월성1호기 폐쇄 감사결과 '판도라의 상자' 내일 열린다
  • 19큐브 측 "펜타곤 후이, 12월 3일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 복무 예정"
  • 20"코로나는 거짓말" 33세 인플루언서…결국 감염으로 사망
  • 21군인권센터 "훈련병 휴대폰 사용금지는 차별"…인권위 진정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