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정혜성,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텐아시아 / 최정민

2018-01-12 11:17:25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정혜성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정혜성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정혜성이 촬영장 비타민으로 등극했다.


정혜성은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서 걸크러시 형사 진진영을 맡아 활약하고 있다. 극중 진진영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해온 인물이다.


지난 방송에서 진진영은 깊은 분노를 드러냈다. “장필성이 죽어버렸으면 좋겠다”며 꾹꾹 눌러왔던 진심을 내비친 것. 이후 방송 말미 진술실에 쓰러져 있는 장필성(최원영)과 그의 옆에서 넋을 잃은듯한 진진영의 모습이 공개되며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강렬한 의문을 남긴 엔딩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정혜성의 반전 가득한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드라마 속 심각한 모습과는 달리 밝고 귀여운 매력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정혜성은 촬영장 곳곳에서 현장을 밝게 물들이고 있다. 귀여운 애교를 보이는가 하면 카메라를 향해 V 인사를 하는 등 유쾌한 모습이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정혜성은 촬영장의 비타민 같은 존재”라며 “언제 어디서나 열심히 하는 모습이 현장에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혜성이 출연하는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핫포토
스토리카드
오늘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