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찬상영중' 이성경, 센스만점 반짝이 머리띠 선물...시선강탈 고창석

텐아시아 / 윤준필

2018-01-15 15:10:34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KBS2 ‘절찬상영중-철부지 브로망스’

사진제공=KBS2 ‘절찬상영중-철부지 브로망스’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절찬상영중’ 팀이 단체 머리띠를 맞췄다.


지난 9일 ‘절찬상영중-철부지 브로망스(이하 절찬상영중)’이 처음 방송됐다. ‘절찬상영중’은 영화 불모지에 영화와 추억을 선물한다는 뜻깊은 메시지, 억지로 꾸미지 않은 리얼한 이야기, 4인 4색 배우들과 주민들이 나눈 진솔한 소통 등이 호평을 모으며 방송 1회 만에 ‘눈 여겨 봐야 할 착한 예능’으로 눈길을 끌었다.


‘절찬상영중’에는 성동일·고창석·이준혁·이성경이 출연한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배우들이지만 ‘절찬상영중’에서만은 다르다. 네 배우 모두 ‘영화’의 추억을 쉽게 가질 수 없었던 애곡리 주민들에게 스포트라이트를 비추고, 영화를 선물하기 위해 직접 발로 뛴다.


첫 회에서 배우들의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었던 것이 빨간 베레모다. 막내 이성경이 선물로 준비한 빨간 베레모는 네 배우를 순식간에 ‘우씨네 도우미’로 만들어줬다. 15일 ‘절찬상영중’ 제작진은 네 배우들의 마음이 담긴, 또 다른 아이템을 공개했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절찬상영중’ 멤버들은 우씨네 마당에 옹기종기 모여, 반짝이 머리띠를 착용해보고 있다. 특히 시선을 강탈하는 멤버는 고창석. 덥수룩한 수염과 남자다운 외모와 어울리지 않을 듯 묘한 어울림을 자랑하는 머리띠가 웃음을 자아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번 반짝이 머리띠 역시 막내 이성경의 센스 넘치는 선물이었다. 야외극장 우씨네의 영화가 매번 어둠이 내릴 즈음 상영을 시작하는 만큼, 우씨네를 찾은 어르신들이 더욱 편하게 멤버들을 찾을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한다. 과연 반짝이 머리띠는 어떤 효능을 발휘할지, 고창석의 매력은 얼마나 폭발할 것인지 ‘절찬상영중’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KBS 2TV ‘절찬상영중-철부지 브로망스’는 성동일, 고창석, 이준혁, 이성경 4인4색 배우가 영화 불모지를 찾아가 직접 야외극장을 만들고, 영화 상영하는 모습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절찬상영중’ 2회는 오는 16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KBS2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핫포토

스토리카드
쭈그리지 않으면 물건을 살 수 없는 가게가 있다?
연예인 부럽지 않은 동안미모의 만수르 부인
엄마는 딸을 위해 공룡이 되었다
담배를 끊으면 생기는 변화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의외로 평생 못 고치는 습관들
하기 싫은일 하면 안되는 이유
절대 바람 피지않는 남자 6가지 유형
싫어도 평생 자라는 당신의 신체부위
`탈모`겪고 있는 의외의 연예인들
흔한 1억짜리 변기 모양
겨울철 먹거리 5대장
천원 줄테니까. 먹을 것좀 사와.
나도 모르게 저지르는 월요병 습관?
어느 집돌이 아이돌의 인생명언
하루 30분 걷기운동이 몸에 미치는 영향
유명한 드라마 작가들의 놀라운 과거 직업
그녀는 눈에 꽃을 기른다
열사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중동의 요구르트
"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설탕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 5
아몬드 탄생의 비밀
한 기업이 PPT 발표를 없애자 얻은 것들
편의점 음식 조합 꿀 레시피 공유
일상 생활에서 의외로 칼로리가 소비되는 행동
그녀는 눈에 꽃을 기른다
열사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중동의 요구르트
"그거 아니야!" 계란 그렇게 보관하면 안돼요!
나도 모르게 생긴 멍의 정체는?
한 때 한국에서 큰 붐을 일으킨 추억의 아이템들
실시간 베스트
  • 1눈알 튀어나오게 만드는 '수박에 빠진 닭'
  • 2해외 나갈 때 손가락 함부로 펴면 안되는 이유
  • 3플로레스-빌리치-케이로스, 韓 감독 거부 '가족-돈-명분'
  • 4설리, 광고 촬영 의상 점검 중…잘록한 허리에 깜짝
  • 5트럼프 "美인프라 프로젝트엔 미국산만 써라" 행정명령 검토
  • 6소방시설 주변 '잠깐 주차'도 즉시 단속… 선진국의 경우는?
  • 7너무 더워서 선풍기 100대로 태풍을 만들어버렸습니다
  • 8매일 30분씩 움직이면 OO 감소한다고?
  • 9한국 男 핸드볼, 일본과 비기고 B조 1위 본선 진출
  • 10모모랜드, 복싱 영웅 파퀴아오 만남 인증 '필리핀서도 대세'
  • 11"새 침대 마음에 안든다" 아버지·누나 살해한 20대 무기징역
  • 12"수능-교육과정 미스매치…융합형 교육과정 실현 어려워"
  • 13런닝맨 블랙핑크 지수 레전드 댄스, 애교, 삼행시
  • 14'육아고수'들의 기발한 육아 꿀팁!
  • 15'14억의 격투기 여동생' 스밍의 당찬 각오..."사람들을 놀라게 하겠다"
  • 16이지혜 D라인 공개 "허리 실종에 배 무거워서 뒤뚱 거려"
  • 17러시아 “미국의 대북제재 평화 협상 훼손 위협”
  • 1880만 원 고급 호텔 vs 만 사천 원 게스트 하우스
  • 19빨리 잠이 안들어서 괴롭다면 이 방법은 어떨까
  • 20김학범호, 말레이전에서도 '검정+빨강' 조합…2연승 간다
  • 21태진아 "악보 볼 줄 모르고 히트곡은 입으로 썼다"
  • 22"낙동강 녹조 사태, 국가재난사태 선포해야"
  • 23디씨의 개그 히어로! 샤잠을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