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엔터 "슬리피의 단수, 단전 주장은 모두 거짓" (공식)

텐아시아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슬리피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슬리피 / 사진=텐아시아DB


사진=TS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한국전력공사공문

사진=TS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한국전력공사공문


사진= TS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사실확인서

사진= TS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사실확인서



TS엔터테인먼트가 래퍼 슬리피의 ‘생활고’ 주장을 반박했다.


TS엔터태인먼트는 9일 한국전력공사의 공문과 사실확인서를 공개하면서 “슬리피의 단전, 단수 주장은 거짓”이리고 밝혔다.


소속사는 “여러 개의 숙소를 관리를 하다 보니 가끔 공과금이 연체가 되어서 지급이 되고 고지서가 온 경우는 있었다. 하지만 단 한번도 단전이 되었거나 단 한번도 단수가 되었던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슬리피가 매체 인터뷰와 방송을 통해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 하였던 것에 대해 이는 악질적인 허위사실이며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슬리피는 TS엔터테인먼트로 정산금을 받지 못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이하 TS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잔문.


안녕하세요. TS엔터테인먼트입니다.


슬리피 관련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일단 당사를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최근 언론과 방송으로 밝힌 슬리피의 주장이 거짓임을 말씀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이 사용하고 있는 숙소에 단전 또는 단수가 되었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고 말도 안 되는 주장입니다.


첫 번째 자료는 한국전력공사의 공문이고 두 번째 자료는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사실확인서 입니다.


위에 적혀있는 주소지는 슬리피가 가족과 함께 살고 싶다고 회사에 부탁하여 회사가 계약내용 외 보증금 및 월세를 지원했던 슬리피와 그의 가족 거주지입니다.


위 거주지는 단 한번도 단전이 되었거나 단 한번도 단수가 되었던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슬리피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보도한 특정 매체로 인해 그 보도를 보신 분들은 슬리피의 거짓주장을 사실로 받아들였을 것입니다.


전화 한 통이면 알 수 있는 내용을 확인절차 없이 보도를 하신 것에 대해 굉장히 불쾌한 유감의 뜻을 표합니다.


또한 사실이 아닌 것을 그 누구보다 해당 거주지에 살았던 슬리피가 잘 알면서 매체 인터뷰와 방송을 통해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 하였던 것에 대해 이는 악질적인 허위사실이며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회사입장에서는 여러 개의 숙소를 관리를 하다 보니 가끔 공과금이 연체가 되어서 지급이 되고 고지서가 온 경우가 있었지만 단 한번도 단전, 단수 된 적 없음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립니다.


또한 악의적으로 기사를 보도한 특정 매체와 악의적인 거짓말을 주장한 것에 대해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다시 한번 좋지 못한 기사로 인사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日, 방위백서 통해 또 '독도' 도발…외교부, 주한 日총괄공사 초치
  • 2'1박2일' 제작진 "라비 천안함 모자 모자이크, 브랜드 로고인 줄"
  • 3‘검언유착’인가 ‘권언유착’인가…수사심의위에서 1차 판가름
  • 4'당진 자매 살인사건' 술김에 범행?…범인 모습 담긴 블랙박스 보니
  • 5대법원 판결 앞둔 이재명…시도지사 지지도 '첫 1위'
  • 6日 홀린 '축구 요정' 이민아… "도쿄 올림픽에서 보고 싶다"
  • 7박원순 사망에 정치권 충격…여야 일정 취소, 상황 주시
  • 8박원순 장례식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다…13일 발인
  • 9WHO "코로나19, 실내서 공기 전염 가능성 있어…더 많은 연구 필요"
  • 10'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대본 연습 현장 공개 "어제같이 찍었던 것처럼"
  • 11"16일째 1위"..'#살아있다' 164만↑ 동원..여성영화 '밤쉘' 2위
  • 12경기도, 휴가철 코로나 확산 '경고'…"휴가 나눠 가세요"
  • 13BJ 진워렌버핏 부천 한 아파트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 14검찰, 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업무방해·사기’ 혐의로 기소
  • 15'반도' 연상호X강동원X이정현, 오늘(9일) 韓 최초 블루룸 라이브 출격
  • 16샤이니 온유 말년 휴가 중, 20일 미복귀 제대
  • 17더콰이엇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일리네어 끝인사..래퍼들 "사랑과 존경"
  • 18프랑스 언론, “이적선언 이강인, 프랑스 팀에게도 기회”
  • 19누가 이짓을 … 머리 잘린 새끼 고양이 사체 발견‥경찰 추적중
  • 20민주당 지지율 40% 붕괴…등돌리는 중도층·20대
  • 21"길거리 노래 그만해주세요" 다닥다닥 붙어서 버스킹…코로나 확산 우려
  • 22전북대, 등록금 1인당 10% 환불…2학기 고지서 반영
  • 23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