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피·국화…천연물질로 집먼지진드기 잡는다

한국경제

2017-01-11 19:15:14

안용준 서울대 교수

인체에 무해…세계 첫 개발
사체·배설물 단백질도 분해



[ 김근희 기자 ] 천식 알레르기 등을 일으키는 집먼지진드기를 박멸하는 천연물질이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안용준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응용생명화학과 교수(사진)는 11일 계피, 국화 등의 식물체를 활용해 집먼지진드기를 없애는 천연물질 ‘CB-FN’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옷, 소파, 카펫, 이불 등에 사는 집먼지진드기는 물세탁이나 청소를 해도 없애기가 쉽지 않다. 화학 살충제가 나와 있지만 인체에 해로운 데다 집먼지진드기의 사체와 배설물에 포함된 특이 단백질을 분해하지 못해 알레르기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

CB-FN은 계피, 국화 등 식물체 증류 오일이 주성분인 천연물질로 인체에 무해하고, 박멸효과도 높다. CB-FN에 노출된 집먼지진드기는 수분이 빠져 말라죽는다.

박 교수는 2005년부터 집먼지진드기를 박멸할 수 있는 천연물질 개발을 시작했다. 식물이나 약초의 사용 방법이 기록된 동의보감, 본초강목 등을 참고해 200종류의 식물체 성분을 살펴봤다.

그는 계피와 국화가 예부터 천식 치료에 사용된 점에 주목했고, 주요 성분인 알데히드 및 알코올류 등을 추출해 집먼지진드기를 없애는 천연물질을 개발해냈다.

박 교수는 집먼지진드기 박멸과 함께 집먼지진드기 사체와 배설물에서 나오는 특이 단백질을 분해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집먼지진드기 사체와 배설물에서 나오는 특이 단백질이 알레르기, 천식 등의 주요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살충제는 특이 단백질을 분해하지 못하기 때문에는 탄닌산이라는 화학물질을 따로 뿌려야 한다. 그러나 탄닌산은 시간이 지나면 미세가루가 남아 호흡기나 피부에 문제를 일으킨다. 면역력이 약한 소아에게 특히 유해해 일부 국가에서는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박 교수는 “CB-FN은 무해한 데다 탄닌산보다 단백질 분해 효과도 높다”고 설명했다. 시험 결과 CB-FN은 유해 단백질의 85% 이상을 구조적으로 감소시켰지만 탄닌산의 40%를 줄이는 데 그쳤다.

박 교수는 CB-FN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옷, 이불 등에 뿌리기 쉬운 스프레이, 자동차 에어컨에 꽂는 제품, 옷장 속에 넣어 놓는 제품 등을 올 상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흰개미 박멸물질, 모기 기피제 등 새로운 천연물질도 개발해 상품화할 계획이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과자 먹을 때 이런 유형 꼭 있다!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하는 행동들
당신의 잠든 연애세포를 깨울 달달한 영화 명대사 BEST7
알콜 중독에 걸린 백설공주? <충격동화>
잠들기 전에 꼭 생각나는 것들
결혼하면서 제일 중요한 축의금 지키는 방법
멋진 이상화 선수한테 또 다른 반전 매력이?
평창에서 올림픽 선수들도 꼭 간다는 이 곳
사진 한 장으로 中최고 수영선수 된 하반신 잃은 여성
편식이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이유
남극의 젠투 팽귄은 자갈을 가지고 프로포즈를 한다
먹으면 해결되는 지옥같은 숙취 탈출 방법
여자들의 워너비, 제니퍼 로렌스의 다이어트 간식 Best5
여자가 그냥 속아주는 남자들의 거짓말
세계에서 가장 간단한 다이어트 방법?
사실은 멍뭉이가 싫어하는 당신의 습관 5
컬링 국대가 학연 지연 혈연으로 구성된 사연
아이디어 만점! 일상의 발명품
그 친구, 정말 필요한 친구일까요?
시한부 인생의 여성이 남긴 조언
요즘 편의점에 많은 수입맥주는 어느 나라 맥주일까?
매운 음식이 다이어트에 미치는 효과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엠마 왓슨의 명언
거대 토끼였던 설리가 말라깽이로 변신할 수 있었던 이유
가지각색 신기한 세계인의 음주문화
배송 중이던 새끼 호랑이, 발송인 누굴까
물 대신 차를 마시는 것은 어떨까
컬링 신드롬, 졸리 닮은 러시아 컬링 커플의 정체
소는 단짝 친구가 있다
어느 날 운명이 말했다. 작작 맡기라고
실시간 베스트
  • 1사고를 극복한 기적의 스노보더
  • 2크리스탈, 가벼워진 공항 패션…"편안함 강조"
  • 3제시카 코다, 해변의 '농염 골퍼'..수영복 매력 발산
  • 4이란 여객기 산에 충돌, 추락 '탑승자 65명 전원 사망' 왜?
  • 5여대생 고위험 음주율, 성인의 2배
  • 6[영상] 충격적인 어피치 인성 논란 [놀람주의]
  • 7특별출연, 우정출연, 카메오.. 무슨 차이일까?
  • 8"에드 시런 욱일기 사용, 항의서한 보내" 서경덕 교수 지적
  • 9'짝수해의 제왕' 왓슨 "제네시스오픈 우승컵만 3개"
  • 10 '이혼' 제니퍼 애니스톤, 애초에 법적 결혼 없었다?
  • 11중학생 학부모 57%, "새 학기에 40만원 이상 지출"
  • 12케이트 업튼, 거친 파도로 바위에 미끄러져 '아찔' 현장 (영상)
  • 13단 한장에 낮과 밤을 모두 담은 놀라운 사진
  • 14샘 오취리 "흑인 없는 흑인음악 동아리, 내가 직접 가입"
  • 15'오승환 영입 불발' TEX, 새 마무리 투수는 린스컴?
  • 16“명절은 연인과” 루한·한경, 여자친구와 공개 데이트
  • 17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가처분 신청 일부 인용…"1심까지 비방 안돼"
  • 18[영상] 인종차별한 H&M매장 부수는 남아공 야당원
  • 19세계 최고령 할머니 코스플레이어의 맹활약
  • 20인교진 정관 수술 할까? 부작용 걱정에 눈물 그렁그렁
  • 21K리그1 12개 구단, 주장 선임 완료...면면 살펴보니
  • 22"성범죄 반대"..엠마 왓슨, 통큰 15억 기부
  • 23'MB 재산관리인' 이영배 영장심사 위해 법원 출석 '묵묵부답'
  • 24[영상]시청률 반토막 나게 만든 전설의 명장면 3가지
  • 25청바지로 만든 2억짜리 부산 풍경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