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피·국화…천연물질로 집먼지진드기 잡는다

한국경제

2017-01-11 19:15:14

안용준 서울대 교수

인체에 무해…세계 첫 개발
사체·배설물 단백질도 분해



[ 김근희 기자 ] 천식 알레르기 등을 일으키는 집먼지진드기를 박멸하는 천연물질이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안용준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응용생명화학과 교수(사진)는 11일 계피, 국화 등의 식물체를 활용해 집먼지진드기를 없애는 천연물질 ‘CB-FN’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옷, 소파, 카펫, 이불 등에 사는 집먼지진드기는 물세탁이나 청소를 해도 없애기가 쉽지 않다. 화학 살충제가 나와 있지만 인체에 해로운 데다 집먼지진드기의 사체와 배설물에 포함된 특이 단백질을 분해하지 못해 알레르기 예방 효과가 떨어진다.

CB-FN은 계피, 국화 등 식물체 증류 오일이 주성분인 천연물질로 인체에 무해하고, 박멸효과도 높다. CB-FN에 노출된 집먼지진드기는 수분이 빠져 말라죽는다.

박 교수는 2005년부터 집먼지진드기를 박멸할 수 있는 천연물질 개발을 시작했다. 식물이나 약초의 사용 방법이 기록된 동의보감, 본초강목 등을 참고해 200종류의 식물체 성분을 살펴봤다.

그는 계피와 국화가 예부터 천식 치료에 사용된 점에 주목했고, 주요 성분인 알데히드 및 알코올류 등을 추출해 집먼지진드기를 없애는 천연물질을 개발해냈다.

박 교수는 집먼지진드기 박멸과 함께 집먼지진드기 사체와 배설물에서 나오는 특이 단백질을 분해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집먼지진드기 사체와 배설물에서 나오는 특이 단백질이 알레르기, 천식 등의 주요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살충제는 특이 단백질을 분해하지 못하기 때문에는 탄닌산이라는 화학물질을 따로 뿌려야 한다. 그러나 탄닌산은 시간이 지나면 미세가루가 남아 호흡기나 피부에 문제를 일으킨다. 면역력이 약한 소아에게 특히 유해해 일부 국가에서는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박 교수는 “CB-FN은 무해한 데다 탄닌산보다 단백질 분해 효과도 높다”고 설명했다. 시험 결과 CB-FN은 유해 단백질의 85% 이상을 구조적으로 감소시켰지만 탄닌산의 40%를 줄이는 데 그쳤다.

박 교수는 CB-FN 상용화를 준비 중이다. 옷, 이불 등에 뿌리기 쉬운 스프레이, 자동차 에어컨에 꽂는 제품, 옷장 속에 넣어 놓는 제품 등을 올 상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흰개미 박멸물질, 모기 기피제 등 새로운 천연물질도 개발해 상품화할 계획이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나만 늘 순대국? 직장인들이 즐겨 먹는 점심 메뉴 BEST5
디즈니 공주들이 살아있다면 아마 이런 모습?!
들어는 봤어? 놀라운 바나나 조각 작품
청바지 오~래 잘! 입는 방법 6가지
창문의 개수만큼 이야기가 있습니다
몸에 좋다? 아니다? 항상 논란인 그 음료
자신을 버린 주인 찾아 20km를 걸어 돌아온 고양이
피카소가 천재인 이유
사랑과 관련된 예쁜 우리말 단어 BEST7
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스타 고양이의 일상
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지우개랑 자가 녹을 정도로 달라 붙는 이유
연예계 대표 "친한 오빠동생" 사이는?
녹음된 내 목소리가 오글거리는 이유
배낭여행 최고의 파트너는 누구?
그 사람도 녹아버리고 마는 지구
[대공감주의] 시험기간 동안 우리의 모습
아들을 위해 아빠가 만들어준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그림
이젠 써도 되는 표준어가 된 단어 모음
공중에서 느끼는 세계
야채와 패션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
바다에 섬을 만든 사람이 있다
이것이 마지막 메시지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을 때
밥 잘 얻어먹는 예쁜 동생 정해인의 사소한 Q&A
승리 클럽에서 1억짜리 만수르 세트 시킨 사람의 정체는?
육식동물이 풀을 먹으면 어떻게 될까
평범한 달걀프라이도 난 그냥 먹지 않는다
실시간 베스트
  • 1외국인이 말하는 한중일 언어 구별법
  • 2닐로 '지나오다', 매크로? 곡당 9만원에 바이럴 마케팅? 의혹 여전
  • 3아르헨티나 전설, "메시, WC 우승 위해 잔여 시즌 포기하라"
  • 4"와인 반입 허용했더니 매출 늘어"… '콜키지 프리' 식당 확산
  • 5[영상] 공연 중 관객에게 마이크를 넘겼는데 관객이 뮤지컬 배우
  • 6소득이 비슷한 부부는 더 오래간다?
  • 7“단순 드라마?”..‘라이브’가 조명한 범죄의 현주소
  • 8UFC 챔피언 미오치치-코미어...코치로 맞붙는다
  • 9중 매체 "한중일 경제무역 '신삼국지' 실현 분위기 조성"
  • 10'못된 장난'의 수위 어디까지? 모호한 경범죄 기준 바꾼다
  • 11[영상] 긴장감 최고! 술래잡기 세계대회의 풍경
  • 1216년 만에 리메이크 된다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
  • 13치어리더 김연정 '치명적인 섹시미'
  • 14루카쿠의 락 핸드...제이지의 락네이션에 합류
  • 15한국계 자금, 미국 부동산 대출 시장 '큰 손'으로 떠올라
  • 16'111억 뇌물' 이명박 첫 재판, 다음달 3일
  • 17[영상] 1차 세계대전에서 용감한 군인으로 뽑힌 원숭이 실화 사연
  • 18놀람주의! 레고 블럭으로 만든 극사실주의 작품
  • 19심태윤, 결혼 4년 만에 아빠 돼 "산고 버틴 아내 존경해…아들 사랑해"
  • 20홈 전승 안산, 1위팀 부천을 만나다
  • 21중국, ‘일대일로’ 거부 인도에 “우린 동반자”…네팔 프로젝트 동참 요청
  • 22부모 과도한 빚 우려한 상속포기? "반드시 법원에 하세요"
  • 23[영상] 터널 안에서 역주행 하는 차 발견했을 때 대처법 +블랙박스 영상
  • 24피카소가 천재인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