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비자거부' 파기환송심 오늘 선고...17년 만에 입국길 열리나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2019-11-15 06:00:00

[서울고법 비자거부 취소 소송 선고… 중대한 증거 제기되지 않는 한 대법원 파기환송 취지 따라야
본문이미지
2012년 프랑스 칸영화제에 참석한 유승준 / 사진=전형화

병역 기피 논란 이후 우리 정부의 사증(비자) 발급 거부처분이 위법하다며 소송을 제기한 가수 유승준씨(43)의 파기환송심 결론이 15일 나온다.

서울고법 행정10부(부장판사 한창훈)는 이날 오후 2시 유씨가 LA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파기환송심의 선고기일을 진행한다.

국내에서 가수로 활동하며 국방의 의무를 다하겠다고 했던 유씨는 2002년 1월 출국해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고 한국 국적을 포기해 병역이 면제됐다. 이에 유씨가 병역을 기피하기 위해 한국 국적을 포기했다며 논란이 일었다.

비난여론이 일자 법무부는 2002년 2월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유씨 입국금지를 결정했다. 유씨는 2015년 9월 LA총영사관에 재외동포비자 F-4를 신청했으나 "입국규제대상자에 해당해 사증발급이 불허됐다"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유씨는 같은 해 10월 사증발급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다.

1심과 2심은 유씨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법원은 "유씨가 입국금지 결정 제소기간 내 불복하지 않아 더이상 다툴 수 없게 됐다"면서 "입국금지 결정에 구속돼 비자 발급을 거부한 처분은 적법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대법원 판단은 달랐다. 대법원은 "재외공관장이 법무부 장관의 입국금지 결정을 그대로 따랐다고 해서 적법성이 보장되는 건 아니"라고 판단했다. 이어 "사증발급 거부처분은 재량행위인데, LA 총영사관은 재량권을 전혀 행사하지 않았다"며 원심을 깨고 원고 승소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지난 9월20일에는 파기환송심 첫 변론기일이 열렸고 유씨 측 대리인은 비자발급 거부처분이 위법하다고 주장했다.

유씨 대리인은 "유씨가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이 병역 의무를 피할 목적이었다고 법적 판단을 내릴 수 없어 병역기피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재외동포법에 따르면 설사 병역기피 목적으로 외국 국적을 취득했을 때도 38세 이후에는 제한 사유에서 빠진다"며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외국인도 입국금지 기간이 5년 이내에 그친다며 17년째 입국이 불허된 것은 지나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LA 총영사관 측은 "업무 처리를 담당하는 공무원 입장에서는 재량권을 발휘할 여지가 별로 없다"며 "재외동포비자는 비자 중에 혜택이 많은 비자여서, 단순히 재외동포란 이유로 모두 다 발급해 주는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당사자들의 변론을 듣고 이날을 선고기일로 바로 정했다. 통상 파기환송심 과정에서 중대한 증거가 새롭게 제기되지 않는 한, 재판부는 대법원 파기환송 취지에 따라야 한다. 이에 따라 유씨가 승소할 경우 유씨는 17년 만에 정식으로 한국을 입국할 수 있는 길이 열리지만, 곧바로 한국 땅을 밟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LA 총영사관 측이 상고할 경우 다시 대법원의 재상고심을 통해 처분 취소가 확정된다.

또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앞으로 유씨 측이 최종적으로 승소하더라도 다시 비자를 신청하고 입국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다른 이유로 비자가 불허될 가능성이 있으며, 아직 입국금지 대상자로 지정돼 있어 이를 해제하는 과정도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세린 기자 iwrit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내 몸에 가장 좋은 스무디는?
거북이 엉덩이에 숨겨진 비밀
8시간 동안 운전만 해야하는 도로가 있다?
시간 관리를 잘 못하는 사람들이 포기하는 것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5곳
고양이가 쓴 논문, 한번 구경해보실라우
차를 마시면 피부가 더 건조해지는 이유
유병재가 20대에게 남긴 어록모음
의외로 숙취에 좋은 음식
편식 습관이 건강에 미치는 최악의 영향
요즘 대세는 '혼술', 혼술에 어울리는 안주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음식은?
절친에게만 말할 수 있는 내 비밀들
짝사랑 하는 사람이 꿈에 나왔을 때
그냥 우유 말고 아몬드 우유 고르는 사람 필독
다크서클 달고 사는 사람들이 보면 깜짝 놀랄 소식
최근 밝혀진 가수 리한나의 새로운 능력
여자연예인들이 타는 차는 얼마일까?
길이길이 기억되는 연예인 하객 패션
소에게 정말 감정이 있을까?
치과 과잉진료 구분하는 방법
사람의 욕심 때문에 만들어진 고양이 품종
어장 관리 남녀에게 물었다! 왜 하는거에요?
[여행] 혼자 다니면 위험한 나라들
나보다 잘 쓰는 것 같은 외국인 아이돌들의 필체
연인과 헤어지고 싶을 때 하는 거짓말 모음
이런게 명언이지! 박명수표 어록
괜히 국민MC가 아닌 유재석 명언
한 문제로 끝내는 노안 테스트
의사들이 마트에서 과일 주스 안 사는 이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죽을 것 같았다"..윤지혜, 개봉 앞둔 '호흡' 비판→'호흡' 측 오늘(16일) 입장발표[종합]
  • 2손호영X김태우 호우, 겨울 감성 담은 발라드 '우린 이제, 우리 그냥' 16일 발매
  • 3[TD포토] 다이아 예빈 '귀요미 화이팅~'
  • 4삼성전자, 미래전략 짠다…'글로벌 전략회의' 돌입
  • 5'이춘재 8차 사건' 당시 검사, 조만간 검찰 소환
  • 6'아침마당' 이PD "방송 출연 後 정체성 혼란 와" [TV캡처]
  • 7'마리텔V2' 전광렬, 드라마 아들 유승호 깜짝 전화연결 '최고액' 도네이션 [Oh!쎈 컷]
  • 8'MBC 가요대제전' 임윤아X차은우X장성규, MC 확정 '노련+신선' 조합 [공식]
  • 9'물어보살' 서장훈X이수근, 뼈 시린 일침 예고…역대급 노답 사연에 분노 [Oh!쎈 컷]
  • 10'컴백' 장재인 '비너스' 뮤비 비하인드..미모 '열일'
  • 11'아침마당' 유산슬, 아쉬운 불참 "8등까지 출연..유산슬은 9등"
  • 12세계 여성 중 영향력 1위는 메르켈 獨총리
  • 13‘맛남의 광장’ 정용진, 지원군으로 등장...선배美 뽐낸 양세형 ‘최고의 1분’
  • 14황희찬 몸값 390억! 우승후보 '아스날' 등 EPL 3팀 관심
  • 15겨울용품 화재위험 우려 99종 리콜…제품안전정보센터 명단 공개
  • 16車 브레이크 마모 미세먼지, 배기구 미세먼지보다 2배 많다
  • 17해수부,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 18공민지, 더뮤직웍스 전속계약 가처분 기각 불복 '항고'
  • 19[TEN PHOTO]'농대 퀸카' 윤보미 '사랑스러운 힐링 애교'
  • 20네이처 선샤인 '햇살 미소'[엑's HD포토]
  • 21'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눈부시게 빛나는 청춘 변신..인생캐 탄생 할까
  • 22'99억의 여자' 조여정, 죽음의 위기 벗어나 99억 되찾았다
  • 23'한 놈만 팬다' 임한솔, 전두환 골프이어 강남 오찬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