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성평등 교수·학습 지도안' 감수 과정도 허술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김치남은 혐오 표현이 아니다', '역대 노벨과학상 여성 수상자가 남성 수상자보다 적은 이유가 대부분 남성 심사위원이기 때문'이라는 표현으로 문제가 됐던 여성가족부의 '초중고 성평등 교수·학습 지도안 사례집'이 감수 과정도 허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성평등 지도안 사례집의 감수는 총 4곳을 거쳤다.



감수는 초중고 현직교사,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여성가족부,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맡았다. 이 중 가장 주도적으로 감수에 참여한 여가부 산하 양평원은 노벨과학상이나 김치남이 문제가 된다는 지적을 하지 않았다. 복합 질문이 너무 많다며 질문을 나눠서 설명하라고 하며 '왜 노벨 평화상은 유럽과 미국에서 많이 받을 까요?', '그러면 우리나라와 아시아는 다른 나라에 비해 평화를 위해 덜 노력하는 걸까요?' 등 노벨과학상이 아닌 다른 부분들만 수정 보완으로 제시한다. 또 여성과학자들이 차별 받은 상황을 보여주고 이러한 차별이 노벨문학상에도 어떻게 영향을 주었는지 추가 질문을 던지라고 추천한다.



김치남이란 표현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나오지 않는다. 하태경 의원은 "김치남은 혐오 표현이 아니라는 말도 안되는 주장이, 여러 단계의 감수를 거치면서도 전혀 걸러지지 않았다"며 "감수에 관여한 여성가족부와 한국양성평등교육원의 성평등 관점이 대단히 편향되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수정된 내용의 성평등 교수·학습 지도안 사례집은 한 달 내에 다시 올리기로 했지만 현재 약속한 기한은 넘긴 상태다. 감수를 맡았던 여가부 사무관은 임기제 공무원으로 현재 퇴사한 상태다.



여가부 관계자는 "수정안은 초안을 마련했던 분들과 함께 작업을 하면서 거의 대부분 마무리가 됐다"며 "검토는 교수, 학부모, 일반 교사 등 외부의 제3의 자문단을 만들어 국민 눈높이에 맞게 수정 중에 있다"고 말했다.





     
스토리카드
대륙의 보신탕 재료로 팔리는 멸종위기 '이 동물'
어벤져스 히어로들에게 베이비 필터를 씌워보았습니다!
타국에서 1,400개의 하트를 받은 한국 발레리나
아침으로 먹기 간단하지만 존맛인 사과 토스트
매일매일 닮아가는 애완동물과 주인
잦은 빈혈 확 없애주는 음식
자꾸 우산을 훔쳐가자 생각해낸 신박한 방법
영화 속 선생님들의 명대사 BEST7
폐촌이 되자 오히려 사람이 늘어났다는 마을
흔한 반투명 테이프로 예술이 가능하다!?
선글라스는 검정색이 좋다는 당신에게
매일 아침에 호두 먹으면 일어나는 신기한 변화
당신 안에 있는 음란함에 대한 편견
인터넷에서 화제라는 한 부부의 커플룩
한 금광회사가 사람도 얻고 돈도 얻을 수 있었던 이유
물렁물렁한 과일 그냥 버리면 안 되는 이유
나를 집어삼키는 어두운 마음에 대하여
독특한 컨셉 사진으로 한숨에 SNS 스타가 된 주부
화장실 가기 무서워요... 변비 예방법!
'날씨병' 들어보셨나요?
병원 가기 싫어하는 고앵이 모음
독수리계의 아이린! 미모 원탑 뱀잡이수리
금손 도예가 엄마 작품 자랑
11세 쌍둥이 자매의 고퀄리티 코스프레
나만의 순위를 매겨보세요! 콧수염 챔피언십
꽃보다 할배, 84세 패셔니스타!
취향껏 골라 쓰는 친환경 빨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샹들리에
샤워하고 바로 이어폰으로 음악 들으면 벌어지는 일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 1서울대공원 동물원 세계로 향한다?...아시아 중 최초 '국제기준' 인증 도전
  • 2훔친 자전거 타고다니다 경찰에 ‘덜미’
  • 3기업 4곳 중 1곳 "주52시간제 시행 중"
  • 4男, 여친과 결혼포기 이유 '경박한 모습 보일 때' 女는?
  • 5트럼프 "나도 낙태금지론자"…'낙태전면금지법'은 반대
  • 6"술자리에 학생 동원" … 서울공연예술고에 '학생인권' 보장 권고
  • 7아침? 저녁?…살 빼려면 언제 운동하는게 좋을까
  • 8황교안 총리시절 2년, 국민의 삶이 나아졌을까
  • 9섬유유연제 금지라고? '여름의 옷', 린넨 관리하는 법
  • 10이집트 피라미드 인근서 폭탄 폭발…최소 17명 부상
  • 11오늘부터 'kg' 'A' 단위 바뀐다…내 몸무게는?
  • 12"정부, 택시·모빌리티 갈등 침묵하면 '공멸'한다"
  • 13美 억만장자, 대학졸업식서 등록금 빚 478억 대신 갚아줬다
  • 14트럼프 "전쟁은 이란의 공식적 종말" 경고, 김정은에 '화염과 분노' 연상
  • 15거꾸로 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북한 비핵화 가물가물
  • 16이번엔 버스 파동…확산되는 '근로시간 단축의 역설'
  • 17인천공항 화장실서 70대 필리핀 여성 숨져
  • 18'개천에서 나오는건 용 아닌 욕?' 흙수저의 절규
  • 19영·유아 부모 10명 중 8명 "미세먼지 발생일, 집에서 돌보길 원해"
  • 20'상속세 폭탄' 무서워…부자들이 떠난다
  • 21저축성 이어 보장성도‧‧‧보험료 카드납부 사라질 위기
  • 22동화 속으로 뿅!유럽 동화나라축제 이달 말일까지
  • 23돌아온 다이어트의 계절, 초당옥수수‧새싹보리분말‧노니분말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