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전체가 발칵…왜 이제야 잡혔냐" 화성연쇄살인사건 유족 분통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10명의 여성을 무참히 성폭행하고 살해한 사건인 경기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청주 처제 성폭행' 사건의 진범 이춘재(56)가 특정된 가운데 피해자 유족들은 원통하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3년이 지난 사건이지만 유족들 입장에서는 바로 어제 소중한 가족과 지인을 잃어버린 듯 그때의 충격이 여전히 고스란히 생채기로 남아있다.



20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7차 사건 피해자의 인척 관계인 A 씨는 "그때가 도대체 언제인데 이제야 잡혔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7차 사건 피해자 B 씨는 1988년 9월7일 오후 8시40분께 경기 수원에서 식당을 운영하던 큰아들에게 김치를 갖다 주고 귀가하던 중에 사고를 당했다. A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동네 전체가 발칵 뒤집혔었다"면서 가족들이 큰 고통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B 씨 남편은 매일 술을 먹다 세상을 등졌다.



특히 사건 당시 13살에 불과했던 피해자가 다녔던 화성시 송산동의 한 중학교 교사들도 용의자가 특정된 것에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10건의 사건 중 3건이 이춘재가 저지른 범행으로 사실상 확인되면서 다른 사건 피해자들 유족들은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차 사건 피해자 유족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유전자(DNA) 분석 결과가 빨리 나왔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용의자가 특정되지 않은 다른 사건에 대해서도 이춘재가 범인일 수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이춘재는 이 사건이 벌어진 주요 현장인 화성시 진안리에서 태어나 자랐고, 10건의 사건이 발생한 1986~1991년에도 내내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춘재는 다른 일련의 범행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현재 이 씨는 경찰 1차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기대 이수정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노컷뉴스에서 "(공소시효 만료로) 이 씨는 현재 피고인도, 피의자도 아니다"라며 "재판도 안 받는데 자백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손수호 변호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20년 이상 복역하면 모범수인 경우에 가석방이 가능하다"며 "가석방을 노리고 입을 꾹 다물고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1994년 1월 자신의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현재 부산교도소에 복역 중인 이춘재는 1급 모범수로 알려졌다. 이 경우 가석방될 가능성도 있다.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인기콘텐츠
핫포토
오늘추천
  • 1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검거…‘졸리다’며 진술 거부
  • 2무역전쟁 키우는 트럼프…美, 디지털세 도입 10개국 조사키로
  • 3靑 "트럼프의 G7 초청, 일회성 아냐…新국제체제 '정식 리더국' 의미"
  • 4공군 병사 복무기간 22→21개월로 단축
  • 5김종인 “저는 보수란 말 안 좋아해…기본소득 간단한 게 아냐”(종합)
  • 6서울 강서구, 교통위반과태료 모바일 전자고지서 송달
  • 7법원, 총각행세 들키자 이혼서류까지 위조한 30대에 징역 6월 선고
  • 8"기자회견 있어서" "체력이 부쳐서"… 피고가 재판 중단 요청한 사연
  • 9부천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종교집회 자제, 공공 도서관·체육시설 휴관
  • 10광주 동부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하세요”
  • 11술 취해 소란 피우고 경찰관 폭행한 40대女 입건
  • 12“성관계 동영상 있다” 협박해 10억여 원 뜯은 조직 소탕
  • 13서울역서 '묻지마 폭행' 당한 30대 여성…CCTV 없어 수사 난항
  • 14태안 밀입국 중국인 1명 자수…8명 중 절반 검거
  • 15"경비 손 자른다" 주차 단속한 경비원에 욕설한 입주민, 갑질 논란
  • 16코로나19 수도권 확진자 31명…최근 한달간 네번째 많은 수준(상보)
  • 17대구에 사는 경산지역 고교 보건교사 코로나19 '확진'
  • 18가짜 신분증 믿고 담배 판매한 업자 7월부터 '행정처분 면제'
  • 19[단독]"출근 가능하신 분?" 자가격리자 직원들에게 문자 보낸 쿠팡
  • 20전북, 올 들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앗! 조심’
  • 21후시진, 美 '흑인사망' 시위에 "직접 '아름다운 풍경' 보게 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