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혁신처 공무원 보수 2.6% 인상…공무원 초과근무 시간으로 보상

글로벌이코노믹 / 김하성

2018-01-16 14:09:53

정부는 물가·민간임금 등을 고려해 공무원 보수를 지난해보다 2.6% 인상하되 고위공무원단과 2급 이상 공무원은 경제여건 등을 고려해 2%만 인상했다.
/사진=인사혁신처 홈페이지



정부는 물가·민간임금 등을 고려해 공무원 보수를 지난해보다 2.6% 인상하되 고위공무원단과 2급 이상 공무원은 경제여건 등을 고려해 2%만 인상했다

병사 월급은 87.8% 대폭 인상됐다.

인사혁신처는 공무원 보수규정과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16일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대통령의 연봉(수당 제외)은 지난해보다 500만 원 오른 2억 2천479만8000원으로 책정됐다.

국무총리의 연봉은 1억 7427만 4000원, 부총리와 감사원장은 1억 3184만 8000원, 장관은 1억 2815만 4000원이다.

병사 월급은 87.8% 대폭 인상돼 이등병은 16만 3000원에서 30만 6100원, 일등병은 17만 6400원에서 33만 1300원, 상병은 19만 5000원에서 36만 6200원으로, 병장은 21만 6000원에서 40만 5700원으로 각각 인상됐다

정부는 중국어선을 단속하는 해경 서해5도 특별경비단 특수진압대에 월 7만 원을 더 지급하는 등 현장·위험직무를 수행하는 공무원의 수당을 올렸다.

아울러 특허업무수당을 월 3∼5만 원에서 월 4∼10만 원으로 인상하고, 전문상담(순회)교사에게는 월 2만 원의 특수업무수당 가산금을 지급한다.

한편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공무원의 초과 근무시간을 약 40%가량 줄이고 연가 100% 사용을 목표로 하는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올 상반기부터 초과 근무시간을 금전뿐만 아니라 단축 근무나 연가 등의 형태로 보상해주는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특히 자녀들이 봄방학 등을 하는 1월과 3월 사이에 동계휴가제를 도입해 연차 소진을 독려할 계획이다.

인사혁신처와 행정안전부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부기관 근무혁신 종합대책을 마련해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온라인뉴스부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핫포토
스토리카드
과자 먹을 때 이런 유형 꼭 있다!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하는 행동들
당신의 잠든 연애세포를 깨울 달달한 영화 명대사 BEST7
알콜 중독에 걸린 백설공주? <충격동화>
잠들기 전에 꼭 생각나는 것들
결혼하면서 제일 중요한 축의금 지키는 방법
멋진 이상화 선수한테 또 다른 반전 매력이?
평창에서 올림픽 선수들도 꼭 간다는 이 곳
사진 한 장으로 中최고 수영선수 된 하반신 잃은 여성
편식이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이유
남극의 젠투 팽귄은 자갈을 가지고 프로포즈를 한다
먹으면 해결되는 지옥같은 숙취 탈출 방법
여자들의 워너비, 제니퍼 로렌스의 다이어트 간식 Best5
여자가 그냥 속아주는 남자들의 거짓말
세계에서 가장 간단한 다이어트 방법?
사실은 멍뭉이가 싫어하는 당신의 습관 5
컬링 국대가 학연 지연 혈연으로 구성된 사연
아이디어 만점! 일상의 발명품
그 친구, 정말 필요한 친구일까요?
시한부 인생의 여성이 남긴 조언
요즘 편의점에 많은 수입맥주는 어느 나라 맥주일까?
매운 음식이 다이어트에 미치는 효과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엠마 왓슨의 명언
거대 토끼였던 설리가 말라깽이로 변신할 수 있었던 이유
가지각색 신기한 세계인의 음주문화
배송 중이던 새끼 호랑이, 발송인 누굴까
물 대신 차를 마시는 것은 어떨까
컬링 신드롬, 졸리 닮은 러시아 컬링 커플의 정체
소는 단짝 친구가 있다
어느 날 운명이 말했다. 작작 맡기라고
오늘추천
  • 1"블록체인이 10년 후 금융기관 수 절반으로 줄일 것"
  • 2김보름 '국대 박탈'..청와대 청원, 하루만에 24만 돌파
  • 3靑 "판사 파면 권한 없다"…'정형식 판사 감사' 국민청원 답변
  • 4朴재판 '마지막 증인' 최순실, 끝내 불출석…선고는 4월께
  • 5'朴 세월호 7시간 의혹' 가토 前지국장…法 "700만원 보상"
  • 6변희석 음악감독, 성추행 폭로에 사과…“지금에서야 잘못 뉘우치게 돼 부끄럽다”
  • 7인간문화재 하용부, 성폭행 논란...네티즌은 “이 사람이 인간문화재란다” 분노
  • 8서울시 2022년까지 신혼부부 주택 8만5천호 공급…年1조 임차보증금 지원도
  • 9성추행 의혹 휩싸인 '조민기' 누구길래…'아빠를 부탁해' 딸과 출연해 인기
  • 10'마지막 증인' 최순실 끝내 불출석…박근혜 재판, 다음달 종료
  • 11민간주유소 설립때문에 ‘3천억 들인 자동차전용도로 폐지하라’ 황당
  • 12사형? 무기징역? 이영학 내일 심판의 날
  • 13'MB 다스 수사' 의문 남긴 채 '2막' 돌입
  • 14교통량·통행량·단속 '빅데이터' 활용…맞춤형 신호체계 구축
  • 15박근혜 재판 다음주 변론 끝…이르면 28일 구형·3월 선고 가능성
  • 16가혹했던 노선영의 마지막 올림픽…그래도 최선 다했다
  • 17"MB, 11년전 기부한다고 하고서는 안하네?" 3100만원 손배소 피소
  • 18김보름 인터뷰. 논란에 후원사 네파 불매운동 조짐…결국 계약 중단
  • 19'파벌 주범' vs '신의 한수'…전명규 부회장은?
  • 20치사량 프로포폴로 산모 사망케 한 의사 '집행유예'
  • 21김성영, 이윤택 피해자 미투 운동에 "세상 바뀌는 신호"
  • 22밀양연극촌 어떤곳? 300명 숙박시설부터 연극도서관까지 '20년된 지역 명소'